소고기·돼지고기, 모든 항목 “만족” 가장 높게 응답

녹소연, 일반소비자 600명 대상 축산물 소비행태 조사

식약일보 | 입력 : 2019/11/18 [16:28]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지난 9월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축산물 소비행태를 조사하였다. 본 조사는 축산물(소고기, 돼지고기)과 축산물을 주원료로 제조한 식육가공품의 구매 경험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구매 경험·만족도 등)에 대해 실시했다.

 

조사대상자 600명에게 최근 1년 이내 축산물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소고기 구매 경험 584명, 돼지고기 578명이 ‘있음’으로 응답했다.

 

최근 1년 이내 축산물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대상자에게 축산물 구매 후 항목별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소고기의 만족도는 모든 항목에서 ‘만족’을 가장 높게 응답했으며, 신선도(유통기한) 68.7%, 가격 42.5%, 원산지 44.9%, 외관(육색) 46.4%, 등급 53.6%, 생산지역명 41.6%, 브랜드 42.5%, 맛 59.4%, 안전성 50.0%, 구매편리성 55.0%이다.

 

돼지고기의 만족도 또한 모든 항목에서 ‘만족’을 가장 높게 응답했으며, 신선도(유통기한) 62.6%, 가격 52.9%, 원산지 47.8%, 외관(육색) 52.8%, 등급 48.1%, 생산지역명 43.8%, 브랜드 42.7%, 맛 54.8%, 안전성 56.4%, 구매 편리성 54.0%이다.

 

돼지고기 만족도의 경우, 소고기의 만족도에 비해 불만족의 비율이 줄어들었다. 특히 신선도(유통기한), 가격, 원산지, 생산지역명, 맛, 안전성, 구매 편리성은 ‘만족’ 이상을 응답한 비율이 소고기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료품 대비 축산물 지출 비용과 경제적 부담감 정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식료품 대비 소고기 지출 비용은 ‘5% 이상 20%미만’(52.1%), ‘20%이상 35%미만’(22.9%), ‘5% 미만’(17.0%) 순으로 나타났으며, 소고기 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은 ‘보통이다’(43.3%), ‘부담스럽다’(42.1%), ‘부담스럽지 않다’(8.4%) 순으로 나타났다.

 

식료품 대비 돼지고기 지출 비용은 ‘5%이상 20% 미만’(67.0%), ‘20% 이상 35% 미만’(17.8%), ‘35% 이상 50% 미만’(8.8%) 순으로 나타나 ‘식료품 대비 소고기 지출 비용’에서 나타난 순서와 비교했을 때 돼지고기 지출 비용이 소고기 지출보다 더 많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돼지고기 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은 ‘보통이다’(58.7%), ‘부담스럽다’(18.0%), ‘부담스럽지 않다’(16.4%) 순으로 나타나 소고기 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보다 돼지고기에 대한 경제적 부담이 월등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수입산 축산물 구매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소고기는 ‘수입산 소고기만 구매’하는 인원은 현저히 적었으며, ‘수입산을 더 구매’하는 비율이 36.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돼지고기는 ‘국산 돼지고기만 구매’하거나 ‘더 선호’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81.5%로 나타나 ‘국산/수입산 소고기 구매 선호도’의 상대적으로 높은 수입산 구매 비율과 비교했을 때 상이한 결과임을 알 수 있다.

 

돼지고기의 경우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무항생제 인증마크가 있어 구매 시 해당 마크를 확인하는지에 대해 조사하였다. HACCP 마크는 ‘그렇다’ 47.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보통이다’ 이하(보통이다, 그렇지 않다, 전혀 그렇지 않다)의 응답 비율이 36.2%로 나타나 HACCP 마크를 확인하지 않는 인원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항생제 마크는 ‘그렇다’ 44.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HACCP과 마찬가지로 ‘보통이다’ 이하의 응답 비율이 42.3%로 나타나 무항생제 인증마크를 확인하지 않는 인원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HACCP 마크 대비 무항생제 인증마크는 덜 확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사대상자 600명에게 최근 1년 이내 축산물을 주원료로 제조한 식육가공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소고기 식육가공품 구매 경험 488명, 돼지고기 식육가공품 527명이 ‘있음’으로 응답했다.

 

식육가공품의 주 구입처와 구입처별 구매이유를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소고기를 주원료로 제조한 식육가공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의 1순위는 ‘대형마트(80.1%)’가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으며, 2순위는 ‘기업형 슈퍼마켓(30.9%)’, ‘동네 슈퍼마켓(20.9%)’ 순으로 나타났다. 1순위와 2순위 구입처별 구매 이유는 1순위는 ‘장보기가 편해서(64.5%)’, ‘접근이 편리해서(19.9%)’ 순으로 나타났고, 2순위는 ‘접근이 편리해서(46.3%)’, ‘장보기가 편해서(42.8%)’ 순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를 주원료로 제조한 식육가공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1순위는 ‘대형마트(73.6%)’가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으며, 2순위는 ‘기업형 슈퍼마켓(32.4%)’, ‘동네 슈퍼마켓(23.7%)’ 순으로 나타났다. 1순위와 2순위 구입처별 구매이유는 1순위 ‘장보기가 편해서(63.4%)’, ‘접근이 편리해서(18.0%)’ 순으로 나타났고, 2순위 ‘접근이 편리해서(46.9%)’, ‘장보기가 편해서(38.3%)’ 순으로 나타났다. 주원료에 따른 식육가공품의 구매장소, 구매이유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소고기 구매 후 만족도, 식료품 대비 소고기 지출 비용, 국산/수입산 선호도 등을 종합해보면 소비자들은 소고기 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이 높아 수입산 소고기를 더 구매하며, 전반적으로 소고기 구매 만족도가 높으나 무언가 부족한 느낌을 받음을 확인할 수 있다.

 

돼지고기는 소고기와 달리 국내산을 더 선호하며, 구매 후 만족도 역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또한, 소고기보다 가격 부담이 상당히 낮으며, HACCP나 무항생제 마크 등을 확인하나 그리 중요하게 여기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조사의 소고기와 돼지고기, 원육과 식육가공품에 대한 소비행태에서 나타나는 특징을 통해 더 나은 축산물 소비행태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