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지자체 설립 사회복지사업 비영리법인 위탁 시 비공개모집 가능

“사회복지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식약일보 | 입력 : 2019/11/08 [16:07]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국공립 사회복지시설을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한 비영리법인에 위탁하여 운영하고자 하는 경우, 공개모집의 예외로 규정하는 「사회복지사업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11월 8일(금)부터 12월 18일(수)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그간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설치한 시설은 위탁이 필요하다면 반드시 공개모집을 통해 사회복지법인이나 비영리법인에 위탁하여 운영하게 할 수 있었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안은 사회복지사업에 대한 공공부문의 역할 및 책임을 강화하고 시설 운영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한 사회복지사업을 목적사업으로 하는 비영리법인에 위탁하는 경우에는 공개모집을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한편, 기존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설치한 시설을 위탁받아 운영하는 민간주체 등을 고려하여 공개모집 예외사유, 방법 등을 보건복지부 장관이 별도로 정할 계획이다.

 

또한, 공개모집 없이 위탁할 때도 사회복지사업법 시행규칙 제21조 제2항에 따른 수탁자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치도록 하여 선정의 공정성을 보장할 계획이다.

 

예외사유로 시설의 수탁자 선정을 위해 당해 시설을 설치한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수탁자선정심의위원회를 둔다.

 

보건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2019년 12월 18일(수)까지 보건복지부 사회서비스자원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HACCP KOREA 2019 개막…식품안전 및 HACCP 기술정보 공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