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등 인터넷유통 의약품 위법성·위험성 홍보

식약처,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9/11/08 [15:59]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1월 8일 대전역 광장(대전시 동구 소재)에서 불법유통 의약품의 위법성과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의약품안전 지킴이’와 함께 인터넷 거래나 해외직구를 통해 사용하는 의약품에 대한 위법성과 위험성을 알리는 한편, ‘의약품 안전하게 구매하기’ 홍보물(리플릿, 장바구니)도 배포할 예정이다.

 

의약품안전 지킴이는 의약품안전에 관심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매년 모집하며, SNS를 통한 의약품 안전정책 홍보,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 참여, 정책홍보 아이디어 발굴 및 관련 콘텐츠 제작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식약처는 이번 캠페인에서 해외직구 등 인터넷으로 판매되는 의약품은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 초래 △무허가 시설에서 비위생적으로 제조되었을 가능성 △판매자에게 의존한 정보로 인한 오·남용 우려 등의 이유로 구매해서는 안 되며, 약국에서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그동안 의약품 불법유통 차단을 위해 △의약품 불법 판매의 알선 및 광고 금지 규정 신설 △무허가 의약품 제조(수입)자에 대한 처벌 강화 △온라인 불법유통 모니터링 및 판매 사이트 차단·삭제 요청 △온라인 불법유통 신고사이트 개설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앞으로도 우리 국민이 법을 어겨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불법 유통되는 의약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건강한 의약품 사용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HACCP KOREA 2019 개막…식품안전 및 HACCP 기술정보 공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