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가금농가 현장점검 이력관리시스템 구축

농가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카드 전산 구축, 취약요인 관리 강화

식약일보 | 입력 : 2019/11/06 [17:07]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해 전국 가금농가(4,159호, 전업농) 전체에 대한 전산 방역관리카드를 만들어 현장점검 결과에 대한 이력관리를 추진한다.

 

방역관리카드를 통해 가금농가별 방역취약요인, 현장점검 사진과 결과 등 정보를 전산으로 관리하고, 방역 미흡농가는 1개월 이내 재점검을 통해 보완 여부를 확인하는 등 농가 단위 방역관리를 지속 강화한다.

 

농식품부는 그간 방역관리카드 전산 시스템 구축을 위해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KAHIS) 개선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점검결과 분석 등을 통해 방역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2019년 11월 30일까지 전국 가금농가 방역관리카드에 농가 정보 입력을 완료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와 협력을 통해 농가 단위 세밀한 방역관리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철새가 본격 도래하고 철새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으며, 대만·러시아·중국·베트남 등 주변국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속 발생하는 위험시기로, 가금농가에서는 그물망, 울타리 전실 등 방역시설을 꼼꼼히 정비하고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재차 당부했다.

 

또한, 모든 가금농가는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농가 진입 차량이 소독시설을 거쳐 왔는지 소독필증을 반드시 확인하고, 농가 진입 시 차량 하부와 바퀴 등을 다시 한번 꼼꼼히 소독하여 주기를 강조했다.

 

AI 발생 예방을 위한 가금농가 필수 방역수칙은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 △그물망, 울타리, 전실 등 방역시설을 꼼꼼히 정비 △출입 인원과 차량에 대한 철저한 출입통제와 소독 △매일 축사 내·외부와 농가 주변 도로 등 소독 △철새도래지와 저수지 등 방문 금지 등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회서 삼겹살 등 돼지고기 인기 부위 반값 할인판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