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플라보노이드 비타민C 풍부

대사질환 개선, 피부에 좋아

식약일보 | 입력 : 2019/11/05 [16:32]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본격적인 감귤 출하 시기를 맞아 감귤의 기능 성분과 맛있게 즐기는 방법 등을 소개했다.

 

한방에서 감귤은 위장 장애, 천식, 가래, 식욕 부진, 동맥경화 등의 완화에 활용했다. 양방에서는 감귤에 베타카로틴, 플라보노이드, 비타민C 등 다양한 비타민이 함유돼 있다는 연구 결과도 보고돼 있다.

 

감귤의 기능 성분은 비만 억제, 콜레스테롤 수치 감소, 항당뇨 같은 대사 질환 개선을 돕는다.

 

비만과 인슐린 저항성 쥐 모델에 감귤 추출물을 먹였더니 체중은 10%, 공복 혈당은 28% 낮아졌다(농촌진흥청·제주대학교 공동 연구, 2009).

 

또한, 노밀린, 오랍텐 등 특수 물질은 피부 주름과 기미, 잡티 개선에 영향을 준다.

 

피부 탄력에 주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인간 섬유아세포 사람의 피부 진피층에서 얻은 섬유아세포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등 세포 밖의 기질 단백질을 생성함.

 

에노말린 처리 결과, 콜라겐 생성량이 33% 늘었다(농촌진흥청, 2014).

 



감귤 속 베타카로틴과 베타크립토잔틴은 성장, 발달, 면역 체계 기능과 시력에 필수인 비타민A의 전구체 비타민A를 만들기 위한 전 단계에 해당하는 물질로 화학반응에 의해 비타민A를 생성함.

 

다. 특히, 베타크립토잔틴은 항암, 항산화와 함께 골다공증 예방 효과가 있다.

 

맛있는 감귤은 보통 너무 크지 않고 껍질의 유포(작은 알갱이)가 촘촘하고 얇으며 색이 진하다. 구입한 감귤은 온도가 높지 않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보관한다.

 

감귤 달력을 활용하는 것도 맛있게 즐기는 방법이다. 온주 밀감은 10월부터 2월, 황금향은 11월 하순, 레드향은 1월, 한라봉과 천혜향은 2월, 카라향은 5월부터 시장에 선보인다.

 

국산 품종도 다양하다. 단맛이 많고 신맛이 적은 ‘하례조생’은 11월 중순부터 맛볼 수 있다. 과즙이 풍부한 ‘윈터프린스’와 당도 15브릭스의 고당도 작은 감귤 ‘미니향’도 올해부터 출하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재욱 감귤연구소장은 “영양분의 보물창고이자 새콤달콤한 맛과 기능 성분이 풍부한 감귤을 즐기면서 건강하게 겨울을 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회서 삼겹살 등 돼지고기 인기 부위 반값 할인판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