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젖소농장 구제역백신 항체검사 강화

전국 젖소농장 5천 5백여 호 대상 10월까지 3천 6백여 호 검사 완료, 11월부터 내년 1월 상순까지 나머지 1천 9백 호에 대해서도 농장 채혈 검사 실시

식약일보 | 입력 : 2019/11/04 [16:33]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1월부터 내년 1월 상순까지 전국 젖소농장(5,533여 호)에 대한 구제역백신 항체 양성률 검사를 확대해 시행하고, 백신 접종이 미흡한 농가에는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현재 구제역 특별방역대책의 하나로 11.1일부터 12.31일까지(2개월간) 소·돼지·염소 등 전국 우제류 사육 농가 중 9천 6백 호를 대상으로 도축장 채혈을 통해 구제역백신 항체 양성률을 검사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젖소 사육 농가의 경우 유량 감소에 대한 염려 등으로 구제역백신 접종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음에도 젖을 생산하기 위해 사육되는 특성상 도축장 출하가 빈번하지 않아 현행 도축장 채혈을 통한 검사만으로는 사각지대로 남을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으며, 젖소 농가에 대해 올해 9월까지 구제역백신 항체 양성률을 검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다소 개선은 됐지만, 한 육우와 비교할 때 여전히 낮게 형성되고 있어 이러한 위험요인은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상황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한다.

 

농식품부는 올해 10월까지 전국 젖소농장 5천 5백여 호의 65% 수준인 3천 6백여 호를 검사하였으며, 11월부터 연말까지 검사 농가 수를 1천 3백 호로 확대함으로써 ‘19년도 전국 젖소농장 검사 농가 수를 총 4천 9백여 호(전국 젖소농장의 90% 수준)까지 늘리고, ‘19년도 검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나머지 6백여 호(전국 젖소농장의 10% 수준)는 ’20년 1월 상순까지 추가로 검사를 하는 등 전국 젖소농장에 대해 농가당 연간 1회 이상 검사가 이루어지도록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젖소농장 채혈 검사에서 기준치(구제역백신 항체 양성률 80%) 미만으로 미흡한 농가에는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구제역 발생 위험이 큰 겨울철을 특별방역대책 기간(10월~2월)으로 설정하고,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하여 평시보다 강화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10.21일부터 11.20일까지(1개월간) 전국의 소․염소 사육 농가(1천여 호 4천여 두)를 대상으로 구제역백신 일제 접종하고 있고, 같은 기간, 전국 돼지 사육 농가(6천 3백여 호) 중 구제역 발생 위험이 큰 취약 농가(784여 호 1천여 두)를 선별하여 구제역백신 보강 접종하고 있의며, 11.1일부터 연말까지(2개월간) 전국 우제류 사육 농가 중 9천 6백여 호(소 33, 돼지 63등)에 대해 도축장 채혈을 통해 구제역백신 항체 양성률 검사를 진행 중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겨울철에 대비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구제역 방역 조치들은 백신 접종을 소홀히 할 우려가 있는 농가를 사전에 확인․점검하고, 농가에서 백신 접종을 제대로, 빠짐없이 이행하도록 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회서 삼겹살 등 돼지고기 인기 부위 반값 할인판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