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유상 잔여검체 제공 시 300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식약일보 | 입력 : 2019/10/15 [16:32]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잔여 검사 대상물(검체) 제공과 관련하여 신설된 의무 등을 위반한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한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1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지난 4월 개정된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과태료 부과 기준을 정한 것이다.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신설된 위반행위의 과태료를 같은 법 인체 유래물 관련 과태료에 따라 규정했다. 인체 유래물 은행이 잔여검체 폐기 등과 관련한 의무위반 시 500만 원 이하 과태료 규정했다.

 

잔여검체를 익명화 없이 제공하거나 인체 유래물 은행이 잔여검체 익명화 관련 지침 및 담당자를 두지 않으면 500만 원 이하 과태료 규정했다. 의료기관이 유상으로 잔여검체를 제공한 경우 300만 원 이하 과태료 규정했다.

 

법률 상한액(500만 원)보다 과소한 시행령상 과태료 액수 상향된다.

 

인체 유래물 은행이 인체 유래물을 익명화 없이 제공 시 과태료(최대 200만 원→500만 원) 상향되며, 인체 유래물 은행이 폐기 등과 관련된 의무위반 시 과태료(최대 150만 원→300만 원) 상향된다.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의료기관 및 인체 유래물 은행이 잔여검체를 보다 철저히 관리하도록 하여 검체를 제공한 환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는데 의의가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과 함께 입법예고를 진행했던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도 법제처 심사를 마친 후 10월 24일(목)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입법예고(9.6~9.26)를 통한 의견 수렴 및 관련 절차를 거쳐 개정될 예정인 시행규칙의 주요 내용은 살펴보면 △피 채취자에 대한 서면 고지 내용 및 피 채취자의 거부 의사 표시방법을 구체화 (안 제40조의2, 안 제40조의3) △의료기관이 은행에 잔여검체 제공 시 요구 가능한 경비 산정 기준을 인체 유래물 경비 산정 기준에 따라 마련 (안 제40조의4 제3항) △의료기관이 잔여검체 제공 전 기관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제공계획 내용을 구체화하고 제공에 관한 기록 작성 서식을 마련 (안 제40조의4 제1항 및 제4항) △은행장의 잔여검체 관련 익명화 지침 마련 및 책임자 지정의무를 인체 유래물 관리규정에 따라 규정 (안 제40조의5) △정당한 이유 없이 잔여검체를 사용, 폐기, 손상한 경우 업무 정지 기준을 인체 유래물 관련 업무 정지 기준에 따라 마련 등 (안 별표6) 등이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친 후에, 10월 셋째 주 중 법제처 심사를 마칠 예정인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과 함께 공포돼 10월 24일(목)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