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출품작, 16일~18일 열리는 “2019 국제 종자박람회” 전시

식약일보 | 입력 : 2019/10/15 [16:03]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7회 박과 채소 챔피언 선발대회’의 대상으로 박종학 씨(전남 영암)가 출품한 대형 호박을 선정했다.

 

이 호박은 둘레 370cm, 무게 319kg으로 모양이 안정적이고 색이 균일한 특성이 있다.

 

지금까지 대회에서 뽑힌 챔피언 가운데, 가장 무게가 많이 나가 대한민국 신기록을 세웠다.

 

총 108점이 출품된 이번 대회는 품종 특성과 크기, 무게, 겉모양 등의 기준에 따라 대상 1점, 금상 3점, 은상 2점, 동상 2점, 장려상 2점, 총 10점을 뽑았다.

 



금상은 충북 보은군 류재면 씨의 박(둘레 106cm, 24.3kg), 광주광역시 박진희 씨의 호박(둘레 290cm, 237kg), 경남 사천시 김희 씨의 동아(둘레 128cm, 무게 79.9kg)가 차지했다.

 

시상식은 16일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 산업진흥센터 국제 종자박람회장에서 열린다. 대상에는 농촌진흥청 장상과 300만 원의 상당의 상금을 지급한다.

 

또한, 출품작은 16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2019 국제 종자박람회(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 산업진흥센터)’에서 감상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허윤찬 과장은 “이 대회는 농업인들이 정성 들여 재배한 다양한 박과 채소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목적이 있다. 시상식뿐 아니라, 다양한 박과 채소를 감상할 수 있는 전시회에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HACCP KOREA 2019 개막…식품안전 및 HACCP 기술정보 공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