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일본산 수산물 위험, 검역강화 필요”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 관련 정부 대응, 73.6% “잘 하고 있다”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8 [17:19]

인재근 의원(서울 도봉갑,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조사한 ‘일본수산물 안전성과 검역강화 관련 국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 82.2%는 일본산 수산물이 ‘위험하다’라고 인식하고 있으며, 83.7%의 국민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응해 일본산 수산물 전체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자는 주장에 찬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 73.6%의 국민이 ‘잘 대응하고 있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에 따르면,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일본산 수산물이 위험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2.2%는 일본산 수산물에 대해 ‘위험하다’라고 판단했으며, ‘안전하다(12.4%)’라는 응답보다 69.8%P 높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매우 위험하다’라는 응답이 51.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으로 ‘위험한 편(30.8%)’, ‘안전한 편(9.5%)’, ‘매우 안전(2.9%)’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에 대응해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일본산 수산물 전체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산 수산물 검역강화에 대해 ‘찬성한다’라는 응답은 83.7%로, ‘반대(13.6%)’ 응답 대비 70.1%P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매우 찬성한다’라는 강한 긍정 응답이 70.0%로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수산물뿐만 아니라 가공식품을 포함한 일본산 먹거리 전체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공식품을 포함한 일본산 먹거리 전체에 대한 검역강화에 ‘찬성한다’라는 응답은 81.1%로, ‘반대(15.6%)’ 응답 대비 5배 이상(65.5%P 차)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우 찬성한다’라는 강한 긍정 응답이 61.6%로 가장 높았다.

 

한편 정부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해 즉각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사회에 공론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해 우리 정부가 ‘잘 대응하고 있다’라는 ‘긍정평가’는 73.6%로, ‘부정평가(23.6%)’ 보다 3배 이상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4.3%가 ‘매우 잘하고 있다’라고 평가, 강한 긍정 응답이 과반을 기록했다.

 

정부 대응에 대한 평가를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남성(74.0%)과 여성(73.3%) 모두 정부 대응에 대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대비 3배 이상 우세했으며, 모든 연령집단에서 ‘긍정평가’ 비율이 과반을 기록했다. 권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긍정평가’ 비율이 과반을 기록한 가운데, 광주/전라 거주 응답자 83.4%가 정부 대응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32.2%, 31.5%로 나타나 다른 지역 대비 소폭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진보 성향의 응답자는 대다수(89.4%)가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한 정부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보수 응답자는 절반 정도(52.7%)만이 ‘긍정적’으로 평가해, 이념성향에 따른 판단 차이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인재근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현재까지 수입된 일본산 수산물은 총 약 10만4천6백여 톤, 5억1,872만 달러(한화 약 6,214억 2,183만 원)였으며, 일본산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농․임산물, 식품첨가물 수입은 54만9천2백여 톤, 16억9,759만 달러(한화 약 2조337억 1,627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번 조사는 문재인 정부의 대일본 대응 역량에 대한 국민의 평가를 바로 보여준 사례이기도 하다.”라고 분석하며 “먹거리 안전엔 여야가 없다. 국민의 식탁에 단 한 줌의 불안감도 오르지 않도록, 국회와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하며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재근 의원실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이번 여론조사는 9월 27일부터 28일까지 1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유무선 병행 ARS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4.3%였으며 피조사자 선정은 가구 전화(20%) 및 휴대전화(80%) RDD 방식을 병행한 Dual Frame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통계보정은 성, 나이,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셀가중) 2019년 8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을 적용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