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정원 가꾸는 “그린스쿨 사업” 보급 확대

초미세먼지 30% 저감 목표…내년 20개 학교로 확대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8 [17:18]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학생들이 교실 안에 정원을 직접 꾸미고 가꾸는 ‘그린스쿨 사업’을 내년까지 20개 학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린스쿨 사업’은 식물과 공기 청정 기능을 결합한 수직 정원을 교실에 만들어 학생과 전문가들이 함께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생들은 7.1㎡, 300여 개의 공기정화 식물을 놓은 식물 벽에 물을 주며 관찰한다. 식물의 자라는 모습을 보며 이해하는 과정에서 자연환경에 대한 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다.

 

그린스쿨 적용 단계를 살펴보면 ▷학생들이 각 교실 환경 측정 ▷식물이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원리 공부 ▷참여 학생 모두 함께 수직 정원 조성 ▷자신이 만든 부분을 관찰하며 IT 연계 수업 등 최상의 식물 생장 환경을 만듦 ▷수직 정원 조성 전후 미세먼지 농도 분석 후 수업 형태 등 생활에 관련된 미세먼지 농도 비교, 각자 미세먼지를 낮출 수 있는 최적의 생활습관 토론 등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4개 학교에서 사업을 진행했고, 올해는 시군 교육청과 협업해 서울‧세종‧공주‧전주 8개 초등학교에서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20개 학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보급을 늘리기 위해 수직 정원은 임대 형태로 운영한다. 이렇게 하면 원활한 유지 관리와 함께 비용을 낮출 수 있다.

 

          ↑수직 정원을 가꾸는 어린이들

 

지난해부터 수직 정원을 설치해 운영하는 전주만성초등학교 학생 73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은 몸이 건강해지고(70.3%), 기분이 좋아졌다(76%)고 응답했다. 학생 10명 중 8명은 새로운 지식을 학습하는 효과(81.7%)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인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5점으로, 그린스쿨 프로그램에 다시 참여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농촌진흥청은 식물이 일반 공기청정기와는 다른 초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고, 초미세먼지 30% 저감을 목표로 전국 단위 모니터링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학생들이 자연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적인 방법을 익힐 수 있다.”라며, “수직 정원 관리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는 전국 도시농업관리사 80여 명이 참여했다. 내년에는 20곳에 약 90명이 참여할 예정으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