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송이 채취업·양묘업 등 가구 수입 증가

2018년 기준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4 [18:08]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0월 2일 잣 재배업, 산딸기(복분자딸기)재배업, 양묘업, 수액채취업, 송이 채취업, 원목생산업에 대한 2018년 기준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송이 채취업, 잣 재배업, 양묘업은 가구 수입 및 임업수입이 증가하였으며, 복분자딸기 재배업의 경우 임업수입은 다소 감소하였으나 가구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업경영실태조사’는 20개 임업 업종에 대한 경영구조, 경영 의사 등을 파악하여 임업 정책 수립에 필요한 경영 정보 등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산림청이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6개 업종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업종별로 송이 채취업은 임업수입과 송이 판매수입이 증가하여 가구 수입이 증가(2,116 → 2,857만 원, 26% 증)했으며, 양묘업 또한 최근 자유 생산 및 판매량이 증가하여 가구 수입이 증가(6,357 → 9,411만 원, 33% 증) 했다.

 

업종별 임가들은 직거래를 선호하지만, 실제 직거래로 유통되는 비율은 수액(82.8%)을 제외하고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재희 정보통계담당관은 “앞으로도 주요 업종에 대한 경영구조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임가 소득증대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