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늘어나는 계절성 우울증

글_건국대 정신건강의학과 신진 교수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2 [17:15]

“날씨가 쌀쌀해지니까 기분이 우울하다.”, “가을, 겨울에 유난히 몸이 늘어지고 피곤하다.” 이처럼 가을철이 되면서 기분이 우울해지는 분들이 있습니다. 일시적인 우울감은 언제든지 나타날 수 있지만, 매년 특정한 기간에 증상을 반복적으로 호소하는 경우 흔히 계절성 우울증이라고 부르는 계절성 정동장애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Q1. 계절성 우울증이란 무엇인가요? 주로 어떤 경우에 나타나는 질환인가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의하면 2013년 계절성 우울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가 7만 7천여 명에 이르고, 5년 전과 비교하여 11.7% 정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주요 우울장애의 11% 정도가 계절성으로 나타나며, 대부분은 계절성 우울증은 우울감과 무기력 등의 증상이 가을 또는 겨울에 시작되고 봄에 회복된다. 여름에 심해지는 우울장애가 존재하지만 이런 경우는 드물게 나타난다. 겨울형 계절성 우울증의 유병률은 성별, 위도 및 나이에 따라 다양하다. 여성에서 남성보다 두 배 이상 더 많이 나타나며, 위도가 높고 북유럽과 같이 일조량이 적은 지역에 거주할수록 유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이 역시 계절성 우울증과 연관되는데, 어린 나이에서 겨울형 우울증의 위험도가 높아진다.

 

Q2. 계절성 우울증의 증상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일반적인 우울증은 불면, 식욕저하, 체중감소 증상을 보이지만 계절성 우울증에서는 평소보다 잠을 많이 자는 과다 수면이 나타나고 무기력이 심해 종일 누워서 지내려고 한다. 또한, 탄수화물 섭취가 증가하고 과식을 하여 체중이 늘어나는 것이 특징적이다.

 

Q3. 계절성 우울증은 왜 발생하는 걸까요?

 

계절성 우울증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겨울형 우울증의 경우 일조량의 감소와 관련이 있는데, 햇볕을 덜 받으면 체내에서 생성되는 비타민 D가 줄어든다. 비타민 D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합성에 관여하기 때문에, 비타민 D 수치가 낮아지면 세로토닌 분비가 저하된다. 이러한 세로토닌은 기분과 식욕, 수면 조절에 중요한 작용을 하므로 세로토닌의 감소가 계절성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

 

Q4. 계절성 우울증의 예방 및 치료 방법은 무엇인가요?

 

우선 햇빛을 충분히 보는 것이 필요하다. 충분한 일조량은 비타민 D를 만들어 관절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기분이 좋아지게 해준다. 인위적으로 밝은 빛에 노출하는 광 치료도 계절성 우울증 치료에 효과적인 방법이다. 적절한 신체활동 역시 우울한 기분이 호전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에 낮에 산책하는 것이 좋다. 그뿐만 아니라 당분이 많은 음식 섭취를 줄이고, 야간에 스마트폰의 빛에 노출될 경우 생체리듬 불균형이 악화하기 때문에 잠자리에서 되도록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사회적으로 고립될수록 우울한 기분이 심해지므로 가족이나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도 우울증의 예방과 치료에 중요하다. 우울감이 지속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으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신경전달물질이 균형 있게 분비되도록 하는 약물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며, 계절성 우울증의 경우 일부에서는 조울증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정확한 평가가 매우 중요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