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합 인체조직 예외적 사용허용 세부절차 마련

”조직은행 허가 및 인체조직 안전관리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 행정예고

식약일보 | 입력 : 2019/09/10 [17:46]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부적합 인체조직의 연구용·품질관리용 사용을 허용하는 「조직은행 허가 및 인체조직 안전관리 등에 관한 규정」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이식의 용도로만 사용하여야 하는 인체조직이 다른 사람에게 이식하기에 적합하지 않으면 의학연구나 품질검증용으로는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개정내용은 △부적합 인체조직 예외적 사용 시 보고방법, 기한, 제출서류 등 세부절차 마련 △인체조직 수입승인 제출자료 및 관련 규정 정비 △변경허가 대상(조직은행 유형, 채취,가공, 처리 등 업무구분 유형) 추가에 따른 제출자료 상세화 등이다

 

조직은행에서 부적합한 조직을 폐기 처분하지 않고 연구용 또는 품질관리용으로 직접 사용하거나 다른 조직은행에 공급하려는 경우 인체조직 사용현황보고서에 연구계획서 또는 품질평가·검증·관리계획서를 첨부하여 사용 또는 공급 10일 전까지 식약처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식약처는 향후 인체조직 및 조직은행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정책을 수립·시행하는 한편 인체조직이 합리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2019년 9월 30일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장관, 낙과 배 일손돕기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