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장관, 태풍 대책회의 개최 및 사과수확상황 점검

식약일보 | 입력 : 2019/09/05 [18:21]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취임 후 첫 행보로 4일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한국농어촌공사, 농협중앙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김 장관은 이번 태풍은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되는 만큼 과수 낙과, 농작물 침수·도복, 비닐하우스 파손과 같은 피해가 불가피 할 것이라면서, 작고 사소한 부분까지 철저히 점검하고 분야별, 지역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농업인이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해 줄 것과,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태풍 통과 시 농업인의 농작업과 야외활동을 자제토록 마을방송, 문자메시지 등을 활용해 적극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10:40∼11:30 충남 예산군 신암면 소재 예산능금농협 거점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와 사과재배 농가를 방문 태풍 대비태세 및 추석 성수품인 사과 수확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수확시기가 도래한 사과와 같은 과실류는 태풍 상륙전에 수확하여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피해 발생시 신속한 복구지원을 통해 농업인의 경영안정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회서 삼겹살 등 돼지고기 인기 부위 반값 할인판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