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흰잎마름병, 고온다습하면 쉽게 확산

의심증상 발견되면 진단 당부

식약일보 | 입력 : 2019/08/08 [15:55]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전남 순천 국립식량과학원 자체 조사 결과(‘19.7.22.~23.)에서 발생한 벼 흰잎마름병 확산을 막기 위해 조기 진단과 방제에 주의를 당부했다.

 

벼 흰잎마름병은 7월 초순 또는 중순부터 발생한다. 태풍이나 장마가 지난 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쉽게 퍼진다.

 

농촌진흥청은 해마다 벼 흰잎마름병 발생을 조사하고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병에 걸리면 바람, 가뭄, 염 소금기에 의해 작물이 피해를 받는 경우 등의 피해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므로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병징(병증세)은 주로 잎 가장자리를 따라 하얗게 마르고 테두리는 노란색이 관찰되기도 한다. 발병 시 광합성을 제대로 할 수 없어 쌀 수량이 줄고 품질도 떨어진다.

 



병이 의심되는 경우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상담(1544-8572) 또는 국립식량과학원 작물기초기반 과(063-238-5343)에 진단·의뢰하면 된다.

 

벼 흰잎마름병은 병원균이 잡초나 볏짚에서 월동하여 논물을 타고 벼 잎에 침입하므로 논둑과 농수로를 정비하여 사전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상습발생지에서는 저항성 벼인 ‘안백’, ‘만백’, ‘신진백’ 등을 재배하는 것도 대안 중 하나이다.

 

병이 발생하면 등록된 약제를 사용기준에 따라 살포하는데, 약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약 정보 서비스(pis.rda.go.kr) 또는 농사로 누리집(www.nonosar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박기도 작물기초기반과장은 “벼 흰잎마름병의 정확한 진단과 적기 방제를 통하여 안정적인 식량 생산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