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물류센터, 한국농식품 물류허브 자리매김

aT, 운영 4년만에 지난해 가동률 73.8%, 연간 입고량 9천 톤 달성

식약일보 | 입력 : 2019/08/07 [17:18]

사드 여파로 주춤했던 우리 농식품의 대중국 수출이 지난해 약 1조 8천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6%나 성장했다. 중국 칭다오 내 ‘한국농수산식품물류센터(이하 칭다오물류센터)’도 4년 만에 최고가동률을 기록하며 농식품 물류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설립한 칭다오물류센터는 작년 연말 기준으로 가동률 73.8%를 달성했다. 칭다오물류센터는 건축면적 13,669㎡(약 4,142평) 규모로 ‘상온, 냉장·냉동’으로 구분보관이 가능해 주요 수출품목인 포도, 버섯, 신선 우유 등 신선 제품의 보관과 유통에 쉬워졌다.

 

칭다오물류센터로 입고되는 물량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운영 첫해인 2015년 입고량은 7,744톤이었으나 지난해에는 9,199톤으로 4년 만에 19% 가까이 증가했다. 물류센터를 이용하는 현지 수입바이어도 10개사에서 30개사로 늘었다.

 

칭다오물류센터에 도착한 한국농식품은 중국 내륙 지역으로 운송을 위해 일정 기간 창고에 보관되며 7~30일이 소요된다. 이때 발생하는 보관 및 입·출고 비용의 10~30% 수준으로 이용할 수 있으므로 중소수출업체의 유통비용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다.

 



aT는 칭다오물류센터를 통해 중소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중국국가표준(GB) 및 성분검사, 라벨링, 상표권 출원, 위생증 발급 등을 돕는 ‘중국 One-Stop 수출지원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7개 국내 수출업체의 통관을 지원했으며, 30만 달러의 수출 거래 알선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아울러 aT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주요 19개 도시에 콜드체인 운송망을 구축하여 수출 농식품의 내륙 지역 이동 지원도 나서고 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 이사는 “칭다오물류센터는 한국농식품의 수출 물류 허브로서 앞으로도 대중국 수출확대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라며 “급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시장개척과 신선농산물 수출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햇배 “한아름” 달콤한 과즙이 “한가득”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