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등록 자진신고 7월 한 달간 126,393마리 등록

지난해 월평균 등록 마리 수(12,218) 10배, 사상 최대 수준

식약일보 | 입력 : 2019/08/06 [17:17]

농림축산식품부(이개호 장관, 이하 ‘농식품부’)는 ‘19.7~8월동안 동물등록활성화를 위해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있는바, 7월 한 달간 ’18년 월평균 동물등록 실적(12,218마리)의 10.3배인 126,393마리가 등록되었으며, 8월 중에도 동물등록이 많이 늘어날 그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7월 중 지역별 등록 건수를 보면 경기(35,959마리), 서울(23,407), 인천(9,154), 경북(8,542), 부산(7,516) 순이었으며, 등록방식별 등록 건수는, 내장형 64,924마리(51.4%), 외장형 39,276(31.1%), 인식표 22,193(17.6%) 순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동물등록 및 등록동물의 변경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19.7~8월의 2개월간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진신고 기간 내에 동물등록을 하거나, 등록동물의 변경 시 「동물보호법」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된다.

 

동물등록은 시·군·구 및 동물등록대행기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가능하며, 동물등록은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외장형 무선식별장치, 인식표의 3가지 방식 중 소유자가 원하는 방식의 선택이 가능하다.

 

또한, 동물등록, 소유자 변경, 무선식별장치 재발급은 가까운 시·군·구청 및 동물등록대행기관을 통해 처리할 수 있다.

 

동물의 유실·사망, 주소 및 소유자 등록 정보 변경의 경우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다.

 

동물등록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전국 102개 시·군·구가 동물등록 △수수료 지원, △무선식별장치 무료 제공, △내장형 방식 읍면동 순회 시술 등을 실시하고 있으므로, 아직까지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소유자는 해당 지자체의 지원내용을 확인하고, 이를 활용하여 자진신고기간 동안 동물등록을 하는 것이 유리하다.

 



농식품부는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된 후 9월 중 전국 지자체·유관단체 등과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하여 현장지도·단속할 계획이다.

 

반려동물 소유자가 자주 이용하는 공원,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 등에서 현장지도·단속이 이루어질 예정이며, 적발된 동물 미등록자에 대해서는 1차 20만 원, 2차 40만 원, 3차 6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민의 관심과 지자체 등의 노력으로 7월 한 달간 등록된 동물이 지난해 한 달간 등록된 동물의 10배가 넘는 등 동물등록을 활성화하려는 자진신고 기간 운영의 목적을 성공적으로 달성하고 있다”라면서, “아직 등록하지 않은 동물 소유자들이 자진신고 기간인 8월 중에 적극적으로 동물등록을 하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국민이 절차·방법 등 동물등록제에 대해 잘 알 수 있도록 카드뉴스 배포 등 홍보를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하면서, “올해 12월까지 지자체·유관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동물등록 개선방안, 동물 학대 방지 등을 포함한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햇배 “한아름” 달콤한 과즙이 “한가득”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