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 유통 수산물 방사성물질 이상 무

요오드(131I’), 세슘(134Cs+137Cs) 등 방사성물질 3종 모두 기준치 ‘이하’

식약일보 | 입력 : 2019/07/11 [13:21]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6개월간 도내 학교급식 납품 식재료를 비롯한 도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수산물 521건에 대한 방사성물질 검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최신 방사능 검사장비인 게르마늄 감마 핵종분석기(HPGe)를 활용해 도내 학교급식 납품 식재료 424건과 도매시장 및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97건에 포함된 △요오드-131 △세슘-134 △세슘-137 등 방사성물질 3종의 함유량을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원산지별로는 국내산 323건을 비롯해 러시아 76건, 중국 34건, 미국 33건, 베트남 30건 등 다양한 국가에서 수입되고 있는 수산물 198건이 포함됐다.

 

검사결과, 기준치인 100Bq/kg을 넘는 △요오드-131 △세슘-134 △세슘-137 등 방사성물질을 포함한 수산물은 단 한 건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기준치가 넘는 방사성물질을 포함한 수산물이 도민들의 식탁에 오르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해 나갈 계획이다.

 

윤미혜 연구원장은 “일본 근해를 따라 이동하는 회유성 어종의 수산물 검사 강화와 검사결과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를 통해 방사성물질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은 검사결과 방사성물질 기준을 초과하는 부적합 제품이 발견될 경우, 담당 시군 및 식약처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전량 압류·폐기 조치토록 하고 있다.

 

연구원이 한 방사능 검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www.gg.go.kr/gg_health)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