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세계 10대 건강식품

aT, 마늘의 효능·조리법 등 안내로 소비 활성화

식약일보 | 입력 : 2019/07/11 [13:19]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출하기 산지 가격이 낮게 형성됨에 따라 햇마늘의 소비 활성화에 나선다.

 

aT에 따르면, 깐마늘 월평균 도매가격(중도매인 판매가격)은 4,524원/kg(7월 9일, 상품 기준)로 평년가격(6,289원/kg)과 비교해 28% 낮은 수준이다. 평년의 경우, 저장 마늘에서 햇마늘로 교체가 시작되는 6월에는 대체로 보합세를 보이다가 7월에는 가격이 상승하였으나, 올해는 전년도 재고 마늘 출하 증가로 시세가 낮게 형성되다가 햇마늘이 본격 출하되면서 가격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농업관측 월보(’19년 7월)에 따르면, 마늘 재배면적은 지난해와 비슷하나 생육기 기상여건 호조로 생산량이 많이 늘어나(3천 톤, 평년 대비 21.1%↑)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농식품부는 마늘의 수급 불안을 선제적·적극적으로 해소하고자 공급 과잉 예상물량(3만 4천 톤) 보다 많은 3만 7천 톤을 시장격리 또는 출하조절하고 있다.

 



또한, 마늘과 양파 소비촉진을 위해 7월 한 달 동안 11만 농림가족 ‘양파·마늘 사랑 캠페인’을 실시하여 농식품부 및 관계기관 청사에서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신선 마늘·양파 및 가공제품(즙, 장아찌, 환, 분말 가루 등)을 판매한다.

 

aT 관계자는 “마늘은 미국 타임스지(Time)가 선정한 세계 10대 건강식품 중 하나로 페니실린보다 강한 항균효과를 지닌 알리신이 풍부하여, 섭취 시 체내 면역력을 높여 원기를 보하는 강장 효과가 있다. 저렴한 가격에 햇마늘을 살 수 있는 구매 적기이므로 햇마늘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즐겨 보시기를 추천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aT는 매주 다양한 제철 농수산물의 효능·조리법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aT 공식 블로그(blog.naver.com/지랄 22 NADA), 농산물유통정보(kamis.or.kr)의“식재료 아카이브”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신비로운 생명과학 배우는 “생생 체험”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