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에고치 추출 단백질 ‘실크’, 구강청결제 개발

농진청, 실크 구강청결제 개발해 효과 구명

식약일보 | 입력 : 2019/07/09 [16:51]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실크를 이용해 입 냄새 제거 지속 효과가 우수하고 살균 효과가 뛰어난 구강청결제를 개발해 임상시험을 완료했다.

 

구강청결제는 치약·칫솔 다음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구강용 보조용품으로 꾸준히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실크 구강청결제는 누에고치에서 추출한 단백질(실크)과 식물성 추출물, 프로폴리스 등 천연물로 만든 것으로 알코올, 타르색소, 보존제, 계면활성제, 트라이클로산 등 화학물질이 들어있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생체안정성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실크 세리신이 함유돼 있어 상처 치유와 감염 억제에 효과가 있다.

 

비단 단백질(세리신)은 세포증식이나 혈관재생 촉진과 관련된 HIF-1 α과 HIF-2α의 발현을 증진하고, 마크로 파지를 활성화해 살균과 상처 치유를 돕는다.

 

실크 구강청결제를 32명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한 결과, 기존 구강청결제보다 살균 효과는 2배 이상 높았고, 입 냄새 제거 효과는 30% 정도 증가했으며 효과가 3배 더 오래 지속하는 것을 확인했다.

 

          ↑△(좌)시판제품 △(우)실크 구강청결제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결과 중 실크 가글의 임상시험 결과를 지난 3월 IJIE (Int. J. Indust. Entomol.)에 게재해 학술적으로 인정받았다.

 

또한, 실크 구강청결제에 대해 특허출원 실크단백질을 포함하는 구강조성물(10-2018-0137420)을 완료했고, 산업체에 기술이전 해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조남준 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구강청결제는 약해진 구강 환경에 적합한 성분들로 이뤄져 있어 일상에서는 물론 치과 치료 후에도 활용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국민건강 증진과 양잠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1일 청렴녹색농업 체험교실 운영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