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성별영향평가” 대통령 표창 수상

305개 기관 대상 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식약일보 | 입력 : 2019/07/05 [14:56]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중앙부처와 전국 지자체 등 총 305개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2018년 성별영향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정부 혁신의 목적으로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한 이번 평가에서 농촌진흥청은 양성평등 정책개선, 분석평가 제도화 수준 등에서 높은 성적을 거두었다.

 

기관장과 함께하는 ‘차세대 여성 과학자 멘토링 지원’, ‘결혼이민 여성(다문화 가정)의 농촌정착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멘토링 추진’ 등 기관장의 정책추진 관심도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대중문화와 접목한 ‘영화로 배우는 양성평등 교육’, ‘여성 농업인 관련 전문가 토론회 개최’ 등 전 직원이 참여하는 양성평등 교육 강화를 통해 양성평등에 대한 공감대 확산에 이바지했다.

 

또한, 임신 중인 여성 공무원 당직 제외기준 강화, 관행적 대기 근무 개선으로 일·가정 양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성 평등 실현을 위한 제도개선 노력도를 인정받았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농업 연구·개발과 기술보급 현장에서 성차별을 개선하고, 주요정책 사업에 대해 전문적인 성별영향평가를 강화하는 등 실질적인 양성평등 의식과 문화가 보편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성별영향평가는 정부 정책이 성별에 미치는 영향과 성차별 발생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합리적으로 정책을 개선함으로써 실질적인 성 평등을 실현하고자 하는 제도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