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무더위 시작, 온열 질환 급증 예상

올해 온열 질환자 신고 190명, 운동장·공원에서 가장 많이 발생

식약일보 | 입력 : 2019/07/03 [17:34]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7월 들어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확대되는 등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온열 질환에 주의를 당부했다.

 

온열 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500여 개 응급실을 통해 온열 질환자 내원현황을 신고받는 ‘온열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 중으로, 현재까지(5.20.~6.30.) 온열 질환자 190명(사망 0명)이 신고됐다.

 

현재까지 신고된 온열 질환자 특성을 살펴보면, 발생 장소는 운동장·공원이 46명(24.2%)으로 가장 많았고, 공사장 등 실외작업장 45명(23.7%), 논·밭 27명(14.2%) 순이었고, 발생시간은 오후 3시가 38명(20.0%)으로 가장 많았다.

 

          ↑△발생 장소별                                                   △발생시간별

 

성별로는 남자 135명(71.1%), 여자 55명(28.9%)으로 남자가 많았고, 나이별로는 50대가 32명(16.8%)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31명(16.3%), 20대 26명(13.7%) 순이었으며 65세 이상은 39(20.5%)이었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115명(60.5%)이 가장 많았고, 열사병 36명(18.9%), 열실신 19명(10.0%), 열경련 18명(9.5%), 기타 2명(1.1%) 순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폭염이 지속하는 7월부터는 온열 질환이 급증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이며, 불볕더위에 의한 온열 질환 등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 ‘온열 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바로 알기’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이 자료에는 폭염 시 일반 건강수칙은 물론 어린이, 어르신, 심뇌혈관질환·당뇨병·신장 질환자 등 더욱 주의가 필요한 경우의 대처요령에 대해 국민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상세한 내용을 담았다.

 

일반 건강수칙을 보면 폭염 시에는 갈증이 나지 않더라도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며,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한다.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가능한 오후 시간대(12시~17시)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면 온열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어린이는 성인보다 신진대사율이 높아 열이 많고 체온조절기능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아 폭염에 취약하며, 어르신은 땀샘 감소로 체온 조절에 취약하고 더위를 인지하는 능력이 약하므로 본인은 물론 보호자와 주변인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특히 집안과 차 등 창문이 닫힌 실내에 어린이나 노약자를 홀로 남겨두어서는 안 되며, 부득이 어린이나 노약자를 남겨두고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이웃이나 친인척에게 보호를 부탁하여야 한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고혈압·저혈압, 당뇨병, 신장 질환 등)이 있는 경우에는 더위로 인해 증상이 악화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더위에 오래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기존 치료를 잘 유지하면서 무더위에는 평소보다 10~30% 낮게 운동 강도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

 

술은 체온을 상승시키며, 다량의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나 탄산음료는 이뇨작용으로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과음(과용)을 피하도록 한다.

 

일사병·열사병 등 온열 질환이 발생하면 즉시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고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고 부채질을 하는 등 체온을 내리고 의료기관을 방문한다.

 

환자에게 수분보충은 도움 되나 의식 없는 경우에는 질식 위험이 있으므로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도록 하며 신속히 119에 신고하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정은경 본부장은 “온열 질환은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무더위 시 장시간의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물을 마시고 주기적으로 휴식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밝히며, “공사장, 농사 등 실외작업자는 물론 마라톤, 지역행사 등 실외행사 시 그늘막과 물을 충분히 준비하고 건강수칙을 사전에 안내”하는 등 온열 질환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여줄 것”을 당부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