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급식, 통조림서 레토르트 파우치 포장 변경

맛은 좋게, 가격은 낮게, 보관은 편리하게

식약일보 | 입력 : 2019/06/11 [17:24]

방위사업청은 2019년부터 군의 급식 중 통조림 품목(소스, 곰탕, 장조림 등)들을 레토르트 파우치로 변경해 계약한다고 밝혔다.

 

1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 중인 군인들에게 급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고안된 통조림은 오늘날 다양한 종류의 음식들을 포장하고 유통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우리 군에서도 장기간 안정적으로 보관이 필요한 비축식량의 경우 통조림 음식을 활용하고 있다.

 

최근 음식 포장 기술이 발전하면서 통조림같이 장기보관이 가능하고 최초 조리한 음식의 맛을 유지하는 기능이 높은 레토르트 파우치 포장 방식이 폭넓게 이용되고 있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3분 카레’가 대표적인 레토르트 파우치 음식이다.

 

레토르트 파우치는 기존 통조림 포장 대비 가격이 1/4 수준이며 부피도 크게 줄일 수 있다. 포장비용이 대폭 낮아져 예산이 절감되고 이렇게 절감된 예산은 급식 자체의 품질 수준을 높이는데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음식 고유의 맛을 유지하는 기능도 탁월하다. 장기간 보존하는 음식들은 대부분 가열살균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레토르트 파우치는 통조림보다 내용물이 가열살균 온도에 도달하는 시간이 짧다. 이로써 처음 조리한 맛이 가열살균과정에서 변하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어 맛의 변화가 줄어든다.

 

          ↑△쇠고기 장조림(통조림)                         △쇠고기 장조림(파우치)

 

레토르트 파우치의 장점들은 이미 시중 제품들에서 충분히 입증이 되었다. 따라서 군의 통조림 식품이 더 이상 통조림 형태일 필요가 없어졌다.

 

방위사업청 오인신 급식유류계약팀장은 “군 급식의 포장 변경으로 군이 요구하는 급식의 안정성에 더해 맛이라는 급식의 핵심 요소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 장병의 급식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종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창덕궁에서 풍년 기원 손모내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