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부산·경남권 농식품 창업기업 밀착 지원 가능

농식품 스타트업 일괄 창업지원

식약일보 | 입력 : 2019/06/10 [17:39]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농식품 벤처·창업기업에 대한 밀착 지원을 위해 경기(6.3)와 부산(6.5)에 ‘농식품 벤처창업센터(A+센터)’를 신규 개소했다.

 

이번 경기(경기 관할), 부산(부산, 울산, 경남) 센터 개설로 경기권 및 경남 지방에 위치한 농식품 벤처·창업기업도 근거리에서 창업지원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됐다.

 

A+센터는 농식품 분야 창업에 필요한 정보와 컨설팅을 제공하고, 기술, 자금, 판로 등 창업기업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일괄(원스톱) 지원하는 공간이다.

 

지난해에는 5개 A+센터에서 총 1,601건의 농식품 창업 상담이 이루어졌고, 이 중 520건은 실제 투·융자, 판로 개척, 기술 이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이번에 개소한 경기·부산 A+센터는 각각 ‘농식품 융복합기술기업 육성’과 ‘벤처·창업제품 투·융자’ 분야를 주력 지원하며, 인근에 위치한 공공·민간 창업지원 기관과 협업하여 서비스의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A+센터는 농식품 벤처·창업기업 밀착 상담을 통해 스타트업이 겪는 규제,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이를 제도 개선으로 연결해주는 가교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4~5월에는 A+센터별 창업기업 방문을 통해 총 32건의 현장 애로사항을 발굴했고, 이 중 15건이 농식품부·농진청의 제도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상세 내용은 7월 중 발표 예정)

 



이번에 개소하는 경기, 부산 A+센터를 통해서도 농식품 벤처·창업기업이 겪는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소하여 창업의 문턱을 낮출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종훈 차관보는 “이번에 경기, 부산 A+센터를 새로 개설하는 만큼 창업기업이 필요로 하는 것을 더욱 가까이에서 파악하여 밀착 지원, 규제 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히며, “경기, 부산 A+센터를 통해 더욱 많은 농식품 벤처·창업 기업이 안정적으로 창업하고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빨갛게 익은 고추 말리는 농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