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1인 가구소비량 4인가구보다 16㎏ 많아

김치 냉장고 보유한 가구의 김장 가능성 5배

식약일보 | 입력 : 2019/06/10 [17:05]

최근 1인가구의 비율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1인가구의 연간 평균 김치 소비량(1인당)이 4인가구보다 16㎏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치 냉장고 보유 가구는 김치냉장고가 없는 가구보다 김장을 할 가능성이 5배 높았다.

 

1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세계김치연구소 박성훈 박사가 2018년 11∼12월 전국의 2927가구를 대상으로 김치 소비 행동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가구 특성에 따른 김치 소비량 차이에 관한 연구)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가구의 규모별론 1인가구의 연간 평균 김치 소비량이 가장 많았다. 가구당 구성원 수가 늘수록 1인당 김치 소비량은 감소했다. 1인가구에 비해 2인가구의 연간 1인당 평균 김치 소비량은 7.4 ㎏, 3인가구는 12.6㎏, 4인가구는 16.0㎏, 5인 이상 가구는 16.6㎏ 적었다.

 

박 박사는 논문에서 “가구의 구성원 수가 많을수록 1인당 김치 소비량이 적은 것은 다인 가구에선 식단이 다양해지고, 음식 섭취량에서 차지하는 김치의 비중이 낮아지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가구당 구성원 수가 많을수록 김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에 비해 2인가구는 김장 가능성이 2.2배, 3인가구는 4.1배, 4인가구는 5.7배, 5인 이상 가구는 6.9배였다. 김치냉장고 보유 가구의 김장 가능성은 김치냉장고가 없는 가구보다 4.8배 높았다.

 

각 가구의 1인당 김치 소비량이 1㎏ 증가할 때마다 김장 가능성이 4.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소비량 1㎏은 이번 연구에 참여한 가구의 1인당 김치 소비량(26.1㎏)의 3.8%에 해당한다.

 

박 박사는 논문에서 “국내에서 1인가구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므로, 1인가구의 김치 소비량이 많다는 것은 한국인의 전반적인 김치 소비량 증가 요인이 될 수 있다“며 ”김치를 사서 먹는 가구의 1인당 김치 소비량이 많은 것은 국내 김치 시장의 성장 배경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치의 상품화가 확대되고 1~2인가구의 비율이 계속 늘어난다면 국내 김치 시장 규모는 당분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창덕궁에서 풍년 기원 손모내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