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먹이·환경관리 더울수록 신경 써야

사료 덜 먹어 생산량 줄고 쉽게 지쳐…기술서·현장 지원 도움

식약일보 | 입력 : 2019/06/07 [16:58]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가축과 축사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우는 기온이 20℃ 이상이면 사료 먹는 양이 준다. 25℃ 이상에서 비육우는 생산성이 떨어지고, 30℃ 이상이면 발육이 멈춘다.

 

배합사료를 새벽과 저녁에 주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볏짚보다는 질 좋은 풀사료를 5cm로 짧게 잘라 저녁에 준다.

 

축사는 바람이 잘 통하도록 송풍팬을 켜 체감 온도를 낮춘다. 청결 유지를 위해 정기적으로 소독한다.

 

젖소는 더위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유 속 단백질이 0.2%~0.4% 줄어든다. 생산량도 10%∼20% 떨어질 수 있다.

 

땀이나 침을 흘리면 칼륨과 나트륨, 비타민 등 광물질이 부족해지므로 평소보다 4%~7% 더 영양을 공급한다.

 

송풍팬과 안개 분무, 자동 물뿌리개(스프링클러)와 그늘막을 설치하면 소의 피부 온도를 낮춰 스트레스를 덜 수 있다.

 

젖소는 물 먹는 양이 중요하다. 물통을 자주 청소해 깨끗한 물을 충분히 먹도록 한다. 돼지는 땀샘이 퇴화해 몸 속 대사열을 내보내기 어려워 여름에는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사료는 같은 양을 3~4회로 나눠주면 먹는 양을 10%∼15% 늘릴 수 있다. 깨끗한 물을 주고 먹이통도 깨끗하게 관리한다.

 



충분한 환기와 천장의 단열 보강이 필요하다. 지붕에 물을 뿌려 주는 것도 돼지우리의 온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닭은 땀샘이 없어 생산성 저하는 물론, 폐사에 이를 수 있어 잘 살펴야 한다. 풍속을 이용한 터널식 환기와 냉각판(쿨링패드), 자동 물뿌리개 설치로 닭장 내 기온을 낮출 수 있다.

 

사육 밀도와 시원한 물 공급, 수송 밀도, 운송 시간 등에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가축별 폭염 대비 관리 방법을 담은 기술서와 홍보 책자를 제공한다. 이달부터 9월까지는 현장 지원도 나선다.”라고 말했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창덕궁에서 풍년 기원 손모내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