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식품안전관리 역량 강화 지원

식약처, 우수한 시험·검사기술 전파와 수입농산물 안전성 확보 기여

식약일보 | 입력 : 2019/06/05 [16:44]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바나나, 망고 등 주요 농산물 수입국인 필리핀의 잔류농약 시험검사능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사무처(WPRO)와 협력하여 필리핀의 잔류농약 시험검사능력 향상과 첨단분석장비 지원을 위해 3개년(‘18.8.1~‘21.7.31) 동안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필리핀 잔류농약 실험실 첨단분석장비 및 시약 등 지원 △잔류농약 시험·검사 이론 및 현장 실습교육 △시험검사 숙련도 평가 및 사후관리 등이다.

 

참고로 지난해 12월에는 필리핀 농약검사담당자 5명을 초청하여 농산물 안전관리 및 잔류농약 분석 교육을 실시하고,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 등을 방문하여 우리나라 농산물 현장검사체계를 보여준바 있다.

 

식약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시험·검사 기술을 전파하고 분석 장비를 지원하여 바나나, 망고 등 수입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필리핀산 농산물의 국제신뢰도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빨갛게 익은 고추 말리는 농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