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식품분야 대학생 취업 역량강화 교육과정 운영

식약일보 | 입력 : 2019/06/04 [17:32]

농림축산식품부(이개호 장관, 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 정보원(신명식 원장, 이하 농정원)은 식품분야 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식품분야 대학생 취업 역량강화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적용하여 채용을 하는 기업이 증가함에 따라, 스펙(SPEC)보다는 실무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취업역량 강화 교육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이번 교육과정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고, 청년층의 과도한 취업 사교육에서 벗어나면서도, 식품기업들이 추구하는 인재를 양성, 대학교 내에서 학습이 어려운 생산현장과 직결된 전문기술 역량 향상에 집중하여, 이론과 현장감을 모두 겸비한 식품산업 고급인력을 육성할 계획이다.

 

교육과정은 4개 운영기관에서 실시하며 식품관련 전공학과 재학생(3,4학년)이 대상이다. 교육은 방학기간인 6월말 부터 8월말까지 집합교육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육인원은 회차별로 25명 내외로 구성하여 5일간(1일8시간)으로 총 20회 500명을 배출한다.

 

주요 내용은 식품산업에 대한 정부 정책방향 이해, 현장 실습과정 (파일럿 플랜트, 식품 품질 관리 분석, 건·습식 가공, 미생물, 식품 위해요소 분석 등) 및 식품 기업 현장방문 등으로 구성됐다.

 

교육에 참가한 대학생들은 첫째, 과학적 이론, 식품 법령과 사업의 특성을 배우고, 둘째, 실무능력 함양으로 각종 문제 해결 능력을 제고하고, 마지막으로 이론과 실습 결과를 현장에서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 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수료생들을 대상으로 교육 전·후 취업역량 점수를 평가한 결과 교육 전 3.8점에서 교육 후 4.72점으로 상승하였다. 또한 식품기업에 취업한 학생들도 교육과정이 취업과 취업 후 직장 생활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교육 이수자 중 식품 대기업 품질관리 부서로 입사한 김 모 씨는 “교육과정 중 이력서 및 지원서, 자기소개서 교육은 물론 식품관련 법령 해설과 이를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배우고 현장에서 실제로 발생 가능한 문제를 직접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합격에 큰 도움이 됐으며, 교육과정 중 미생물 및 유해요소 분석 등의 실습 경험은 입사 후 업무 수행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과학기술 발전과 함께 급변하는 식품시장의 흐름에 현장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하고,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을 양성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식품산업이 혁신성장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1일 청렴녹색농업 체험교실 운영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