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날려버릴 여름 꽃, “해바라기·리시안셔스” 선정

농식품부-aT, “계절 꽃 프로젝트” 2019년 여름 꽃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19/05/27 [15:58]

해바라기와 리시안셔스, 해피트리(부귀수)와 안스리움이 ‘2019년 여름 꽃’으로 선정됐다.

 

해바라기는 햇빛을 좋아하고 8~9월 꽃을 피우는 여름철 대표 꽃이며 ‘변치 않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진 리시안셔스는 다른 꽃들과 잘 어우러져 꽃다발 선물에 많이 쓰인다. 해피트리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진 부귀수와 꽃을 감싸는 붉은 계열의 포엽을 가진 안스리움은 실내 공기정화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꽃과 식물의 새로운 가치 발굴과 꽃 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꽃 정보 큐레이션 개념의 『계절 꽃 프로젝트』를 추진, 계절별 주요 꽃과 식물을 선정하여 일상 속 제철 꽃 즐기기를 제안하고 있다.

 

한편, 선정된 계절 꽃을 중심으로 각종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과 연관 산업 박람회 ‘일상愛꽃’ 홍보관 운영, 1테이블 1플라워(1T1F) 캠페인 등 일상생활 속 꽃 소비 확대를 위한 다양한 대국민 홍보활동을 추진 중에 있다.

 

이원기 aT 화훼사업센터장은 “여름철은 흔히 꽃 소비 비수기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으며 여름철에 어울리는 꽃들을 가까이 한다면 꽃이 주는 싱그러운 에너지로 무더위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빨갛게 익은 고추 말리는 농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