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제 손으로 심었어요”

16일∼17일 어린이 농사체험학습 운영

식약일보 | 입력 : 2019/05/17 [16:50]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어린이들이 식량작물과 먹거리의 중요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농사체험학습을 16일과 17일 이틀간 국립식량과학원의 밭작물 재배지에서 진행한다.

 

어린이 농사체험학습에는 완주 지역의 어린이집과 초등학생 40여명이 참여한다.

 

이날 체험학습에 참여하는 어린이들은 땅콩을 심기도 하고, 밀과 보리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도 들으며 농업의 중요성을 온몸으로 배울 수 있다.

 

한 초등학생 참가자는 “땅콩을 직접 심는다는 게 어색한데 그래도 재미있었어요. 밀이랑 보리도 처음 보는 거라 신기해서 계속 만져보게 돼요."라고 들뜬 기분을 전했다.

 



이번에 마련한 체험 프로그램은 미래의 소비자이자 생산자인 어린이들이 우리 농업의 가치를 깨닫게 함은 물론, 더 많은 이들에게 확산하고자 마련했다.

 

하반기에는 땅콩과 고구마를 수확하는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정충섭 기술지원과장은 "앞으로도 농업의 가치 확산과 지역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빨갛게 익은 고추 말리는 농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