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잎새순나물 농가소득, 오디·양잠농가보다 4.2배 높아

뽕잎새순나물 활용 소득분석…농가 소득 늘어

식약일보 | 입력 : 2019/05/13 [17:29]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양잠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을 창출하고자 현장기술실증연구를 통해 뽕잎새순을 나물로 활용하는 조리법을 개발하고 소득분석을 실시했다.

 

뽕잎은 칼슘, 철분 등 미네랄뿐만 아니라 변비와 비만 예방에 효과적인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부안 비가림하우스에서 재배한 뽕잎새순을 채취해 건나물용으로 이용한 농가의 소득을 분석한 결과, 뽕잎새순나물 판매소득이 오디 농가(전남)의 2.0배, 양잠농가(경남)보다 4.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뽕 재배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실제로 오디 수확 체험과 뽕잎새순나물 장아찌를 판매해 10헥타르 당 약 300만원의 조수입과 약 200만원의 소득을 올린 수원 농가도 있다. 도시 근교에 자리 잡은 이 농가는 약 3개월(4~6월) 동안 여가를 활용해 안정적으로 소득을 얻어 새로운 도시형 소득 모델로서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농촌진흥청은 뽕잎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뽕잎과 오디 이용법’소책자를 발간해 각 도원, 시군센터 담당 공무원 및 양잠농가 등에 1,500여 부를 배포했다.

 

2017년에는 뽕잎새순나물, 누에분말, 번데기 등 요리법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건강한 레시피, 양잠산물과 함께’라는 책자를 발간하기도 했다.

 

이 책자에는 뽕잎돌솥밥, 새순뽕잎 달걀말이 등 33건의 양잠산물 조리법이 소개돼 있다.

 

건강·웰빙 트렌드에 따른 식품영양·기능성 정보 개방이라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농업과학도서관(lib.rda.kr)에서 전자책으로도 제공 중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술지원팀 남성희 팀장은 “앞으로 뽕잎새순나물의 영양성분을 깊이 있게 분석하고, 뽕잎새순나물 제조공정을 표준화해 뽕잎새순나물이 양잠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땅콩, 제 손으로 심었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