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다육식물 “세덤” 2품종 추가 개발

경기도 육성 세덤 신품종 “루비퍼피·루비파인” 개발

식약일보 | 입력 : 2019/05/09 [17:00]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다육식물 ‘세덤’의 신품종 ‘루비퍼피’와 ’루비파인’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세덤 신품종 ‘루비퍼피(Ruby Puppy)’는 도란형의 잎에 백분이 발생하고 잎끝과 가장자리에 적갈색이 착색돼 관상가치가 높다. 이 무늬색은 햇빛을 많이 받고 일교차가 적당한 봄, 가을철에 더욱 짙게 물들어 다육식물을 키우는 소비자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줄 수 있다.

 



‘루비파인(Ruby Pine)’은 황록색 잎 끝은 회적색으로 물들고, 잎이 짧고 줄기가 옆으로 늘어지는 콤팩트한 형태이다. 또 분지수가 많아 번식이 용이해 소비자가 쉽게 기를 수 있으며 올해부터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의 다육식물 육종연구 기관인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는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새로운 작목개발 및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 2013년부터 세덤 신품종 육성연구를 수행, 루비퍼피와 루비파인 외 루비틴트 등 등 3품종을 개발했다.

 

돌나물과에 속하는 세덤은 소형 다육식물로 라틴어 ‘sedeo(앉다)’에서 유래됐으며, 세계적으로 북반구의 열대와 온대지역에 400여종 이상이 분포한다.

 

세덤은 국내 다육식물 시장의 1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돌나물, 기린초, 꿩의 비름 등 18여종이 국내에 자생하고 있다.

 

세덤속 식물은 직립, 로제트(Rosette) 등 다양한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재배관리가 용이해 분화용으로 많이 소비되고 있다.

 

또 건조하거나 추운 환경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벽면녹화, 옥상녹화 등 조경용으로도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특히 일본에서는 조경용으로 가장 많이 유통되는 다육식물로 수출용으로도 유망하다.

 

이상덕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장은 “세덤 신품종 개발로 다육식물의 수출과 소비가 확대될 수 있도록 국내외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땅콩, 제 손으로 심었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