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자전거 사고 성인 3배

야외활동 증가 계절, 자전거사고예방 헬멧 착용 필수

식약일보 | 입력 : 2019/05/08 [17:36]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2012-2017년 동안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현황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환자 수는 4만 6635명으로 이는 전체 교통사고 환자(27만 828명) 중 17.2%에 해당되며, 남자(3만 6854명)가 여자(9,781명)보다 4배가량 더 많았다.

 

         ↑교통사고 유형별 응급실에 내원한 손상환자 현황, 2012-2017

 

특히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율(36.2%)은 성인(12.3%)보다 3배 높았으며, 이는 전체 자전거 사고율(17.2%)과 비교해서도 2배 높았다.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연령별 손상환자 현황, 2012-2017

 

자전거로 인해 손상이 많이 발생하는 소아·청소년의 손상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자전거 사고는 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2-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봄철인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주중보다는 주말, 오전보다는 오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부위는 외상성 머리손상(46.6%)이 주로 차지하며, 다음으로 상지(21.9%), 하지(15.7%)순으로 나타났으며, 사고 발생 시 헬멧 착용은 4.6%에 그쳐 대부분 미착용(70.3%)으로 나타났다.

 

손상 발생 시 활동 현황을 보면 여가활동(53.1%)과 일상생활(38.2%)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으며, 발생장소로는 주로 일반도로(44.5%)가 많았으며 골목길도 높은 비중(28.7%)을 차지했다.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의 자전거 사고 발생 활동별 및 장소별 현황, 2012-2017

 

자전거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자전거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자전거 이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지킬 수 있는 안전수칙은 다음과 같다.

 

자전거 안전사고 예방 일반 안내수칙을 보면 △자전거 헬멧을 착용한다. △음주 후에는 자전거를 절대 타지 않는다. △도로상에는 우측통행을 지키고 차량과 같은 방향으로 직선 주행한다. △이어폰과 핸드폰은 자전거 운행 시 사용하지 않는다. △가방과 짐은 짐칸에 고정하여 이동하도록 한다. △어두워지면 전조등과 반사등을 반드시 사용한다. △교차로나 골목길에서 방향을 변경하거나 정지 시 손신호를 사용한다. △주변에 보행자가 있을 시 경보벨을 울리거나 말을 하여 보행자의 주의를 유도한다. △내리막에서는 무리하게 속력을 내지 않으며 뒷바퀴에 먼저 제동을 가한 뒤 앞바퀴에 제동을 가한다. △상시적으로 브레이크 점검을 비롯한 자전거 정비를 시행한다 등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안전한 자전거 타기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안전 교육과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어릴 때부터 안전한 자전거 운행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평소 학교와 가정에서 꾸준히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지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땅콩, 제 손으로 심었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