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복합 혁신의료제품, 분류·허가까지 신속 제품화 지원 체계 마련

융복합 혁신의료제품 상담·지원 전자민원 창구 개설

식약일보 | 입력 : 2019/05/03 [15:0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3일부터 융복합의료제품 해당 여부에 대한 온라인 질의가 가능하도록 ‘전자민원시스템’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자민원시스템은 그동안 여러 부서에 질의해야 했던 융복합제품의 분류를 융복합혁신제품지원단(융복합기술정책팀)으로 일원화 해 신속한 품목 분류와 함께 지원단 내 허가총괄팀과 연계하여 허가·심사에 대한 사항을 통합 안내 받을 수 있어 신속한 제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품 분류 민원은 14일 이내(혁신제품조정협의회 개최 시 60일)에 답변 받을 수 있으며, 관련 질의는 융복합기술정책팀(전화 043-719-2389)으로 문의할 수 있다.

 

또한 식약처는 융복합 혁신의료제품의 신속 개발과 빠른 시장진입을 지원하기 위한 「융복합 혁신의료제품 신속 제품화 지원 등에 관한 규정」(식약처 예규)을 5월 3일 제정했다.

 

이번 예규에는 민원처리 절차에 관한 세부 내용과 함께 학계·산업계 전문가가 참여하여 제품 분류를 돕는 ‘혁신제품조정협의회’ 구성·운영을 위한 근거도 마련됐다.

 

식약처는 이번 전자민원시스템구축으로 융복합제품의 분류에 걸리는 기간을 단축시키고 제품화를 위한 빠른 상담·지원이 가능해져 융복합제품의 시장 진입을 앞당겨 융복합 의료제품 분야가 혁신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땅콩, 제 손으로 심었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