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이유식, 만 5개월 가장 많아

이유식은 대개 생후 12∼15개월 후에 종료

식약일보 | 입력 : 2019/04/12 [13:30]

우리나라 영ㆍ유아는 생후 5개월이 됐을 때 이유식을 처음 접하는 경우가 가장 잦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유식은 대개 생후 12∼15개월 후에 마쳤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동아대 식품영양학과 윤은주 교수팀이 2018년 7월 생후 6~18개월 된 자녀를 둔 여성 41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이유식 제공 시 고려해야 하는 요인에 대한 어머니의 중요도 인식과 수행도 비교)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영ㆍ유아의 이유식 시작 시기는 만 5개월(46.8%)과 만 6개월(34.6%)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최근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정보포털(2018년)ㆍ식품의약품안전처의 영유아를 위한 식생활 지침(2018년)에선 생후 만 4개월 이후부터 6개월 사이에 이유식을 시작하라고 권고하고 있다”며 “어머니들이 최근의 지침 내용에 따

 

라 적절한 시기에 이유식을 시작하고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유식을 완료하는 시기는 만 12개월에서 15개월 사이가 61.0%(250명)로 가장 높았다.

 

이유식 관련 정보 습득원을 물었더니 응답자의 72.7%(중복 응답)가 육아서적이나 이유식 전문서적 등 서적을 꼽았다. 다음은 육아 블로그(66.8%)ㆍ인터넷 육아커뮤니티(66.3%) 순이었다. 어머니ㆍ친구ㆍ지인 등 주변 사람(32.7%)이나 소아과(13.2%)에서 이유식 관련 정보를 얻는 여성은 의외로 적었다.

 

이유식 준비방법으론 직접 조리가 62.2%로, 가장 많았다. 직접 조리와 시판(배달 포함) 이유식 혼합이 30.7%, 시판(배달 포함) 이유식 이용이 7.1%였다.

 

직접 조리 시 이유식을 조리하는 사람은 어머니 본인이 98.4%로, 가장 높았다. 이유식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중복 응답)은 위생(72.9.%)ㆍ영양(72.0%)ㆍ재료의 다양성(44.6%)이었다.

 

이유식 재료 구입 시 중시하는 것은 재료의 신선도(79.8%)ㆍ재료의 다양성(55.6%)ㆍ유기농이나 친환경 등의 인증제품(45.1%)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요즘 영ㆍ유아 자녀를 둔 어머니는 위생ㆍ영양을 중시하고, 신선하고 다양하며 안전한 재료를 추구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영양보다 위생에 더 높은 관심을 둔다는 것은 이전 어머니와 다른 점”이라고 설명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신비로운 생명과학 배우는 “생생 체험”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