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나무 빗자루병, 꽃 개화 방해 “주의”

벚나무 빗자루병균 유전자 검출로 관리방법 제안

식약일보 | 입력 : 2019/04/10 [15:29]

봄꽃이 피어나는 시기에 맞춰 전국 각지에서 ‘봄꽃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특히 ‘벚나무(산벚나무, 왕벚나무 등)’ 개화를 앞두고 봄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매해 봄철 연분홍빛 꽃이 만개하는 벚나무는 관광지와 공원, 가로수로도 자주 볼 수 있을 만큼 대중들에게 사랑받고 있지만, 꽃이 피는 시기에 나무의 일부분이 꽃이 피지 않고 빗자루 같이 잔가지가 많이 나오면서 잎만 도드라지게 자라는 경우가 있다.

 

이와 같은 증상은 곰팡이 병원균(Taphrina wiesneri)에 감염되어 나타나는 병해로 ‘벚나무 빗자루병’이라고 하며, 나무에서 나타나는 증상이 ‘마녀의 빗자루 모양’과 같다고 하여 ‘빗자루병(Witches’ broom)’이라 불린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벚나무 빗자루병’의 병해 방제를 위해서 나무 안에서 병원균이 어디까지 존재하는지를 유전자 검출법을 통해 연구 조사한 결과, 병원균은 빗자루 증상으로부터 10cm까지 검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벚나무 빗자루병에 감염된 나무에서 빗자루 증상이 발견된 부분을 제거할 때는 빗자루 증상으로부터 수간(나무줄기) 방향으로 10cm 이상을 제거해야 재감염을 막을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이 병에 대한 예방 및 치료 약제는 개발되지 않고 있으며, 일단 감염된 나무는 더 이상 병해가 번지지 않도록 감염부위를 적절하게 제거해야 한다. 하지만 임의로 또는 부적절한 방법으로 감염부위를 제거하게 되면 나무를 다치게 하거나 감염부위 제거 과정에서 다른 부위에 번져 병이 다시 발생할 수도 있다.

 

산림청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빗자루 증상이 나온 부분을 제거하고 불태워서 방제하고 있지만, 계속적으로 병이 발생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따라서 이번 연구를 통해 제거 범위와 방법 등을 과학적 근거로 증명해 안전 제거 범위를 찾아낸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국립산림과학원 이상현 과장은 “벚나무 빗자루병의 방제를 위해서 감염부위(빗자루 증상)를 제거할 때에는 사용기구의 소독도 매우 중요하다”라며 “‘벚나무 빗자루병’의 예방 및 치료를 위해 친환경 나무주사 약제를 개발하여 상용화할 수 있도록 연구에 매진하고 있으며, 향후 병해 발생을 최소화하여 방제 예산을 절감하고 국민들이 벚꽃구경에 만족하고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앙아시아 보건의료 협력기반 구축…국산 수술로봇 최초 해외 수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