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육성 품종 벼 36%서 51%까지 확대 추진

외래 벼품종 대체 국내육성 벼 확대 재배

식약일보 | 입력 : 2019/04/09 [16:11]

경기도는 농업인 및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경기미의 안정적 생산과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한 ‘외래 벼품종 대체 국내육성 벼 확대 재배 계획’안을 발표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21년까지 국내에서 육성한 벼 품종 재배율을 36%에서 최대 51%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어 “경기미가 가지는 상징성과 대표성을 볼 때 이제는 국내 육성 고품질 품종인 참드림, 맛드림, 해들, 알찬미 등으로 대체하여 종자주권을 강화할 시기다”라면서 “국내육성 품종 벼 조기정착 및 유통활성화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는 이날 발표된 계획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국산 품종 벼 재배면적을 현재 6,620ha에서 8,500ha로 10.9% 이상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현재 경기도의 쌀 재배 면적은 총 7만 8,012ha이며, 이 중 64%는 외래 품종이 차지하고 있다. 추청(아끼바레), 고시히카리, 히토메보레 등 일본 종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도내 3만9천ha에 달하는 면적에서 재배되고 있는 추청(아끼바레)은 1955년에 일본에서 육성된 품종으로 병해충 저항성이 약하고 소비자 밥맛 선호도가 낮다.

 

고시히카리 재배면적은 약 9천6백ha로 병해충과 쓰러짐에 약해 농업인의 재배가 어렵고 쓰러짐 발생 시 쌀품질이 저하되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추청으로 재배품종이 단일화 돼 농업재해 발생 시 피해가 커질 가능성이 높고, 일본어 표기가 된 브랜드 유통으로 경기미의 이미지도 하락 할 우려가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는 2003년도부터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밥쌀용 벼 신품종을 육성했다.

 

그 결과 추청벼보다 밥맛이 좋고 병해충에도 강한 중만생종 밥쌀용 벼 품종 ‘참드림’, 한수이북지역에 잘 적응하는 중생종 ‘맛드림’ 및 추석 전 출하가 가능한 조생종 ‘햇드림’을 개발, 보급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도내 각 시?군에서도 국산 신품종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이천시는 농촌진흥청과 공동 육성한 해들과 알찬미, 여주시와 화성시에서는 민간육성품종인 진상미, 수향미를 파주. 안성. 양평. 연천. 평택. 고양 등에서는 참드림 품종을 지역 특화 브랜드로 육성중이다.

 

김석철 원장은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경기지역본부, 경기도쌀연구회가 업무협약을 통해 안정적인 종자생산체계 구축, 재배매뉴얼에 의한 생산, 기술교육 및 시범사업 추진, 하나로마트 판촉행사 등 마케팅과 홍보를 유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앙아시아 보건의료 협력기반 구축…국산 수술로봇 최초 해외 수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