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젊은 리더십으로 혁신 가속화"

황재복 신임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30년 “SPC맨”

식약일보 | 입력 : 2019/04/01 [16:12]

SPC그룹은 혁신을 가속화해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기존에 비해 젊은 인재들을 대표이사로 발탁했다.

 

파리크라상은 30여년 간 SPC그룹에서 근무한 재무 및 관리 분야 전문가 황재복(사진 좌)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임명했다. 황재복 대표이사는 1987년 SPC그룹에 입사해 계열사 재무, 인사, 총무, 영업 분야를 두루 거친 'SPC맨'으로 SPC그룹의 사업에 대한 이해가 깊고 실무 경험이 많다. 황재복 대표이사는 CFO로서 영업·마케팅 및 기획 분야를 총괄하는 권인태 사장과 각자대표 체제로 파리크라상의 혁신과 도약을 이끌 예정이다.

 

배스킨라빈스와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비알코리아도 김창대(사진 우) 부사장을 새로운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경영 컨설턴트 출신의 김창대 대표이사는 그룹 전략기획실 상무로 입사해 파리크라상, SPC삼립, 비알코리아 등 계열사의 전략 및 기획실장을 거쳤다. 1965년생인 김창대 대표이샤는 신임 대표이사들 중 가장 젊은 인재로 그룹 경영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PC삼립은 지난 28일, 이사회를 통해 이석환 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한 바 있다. 이석환 대표이사는 SK텔레콤과 SK네트웍스 등 ICT 분야에 오래 근무한 영업·마케팅 전문가로 ICT 기업에서 경험한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기업문화를 도입해 SPC삼립에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석환 대표이사는 식품사업에 ICT기술을 접목해 신사업 발굴에도 적극 나서는 등 생산·R&D 분야 총괄 이명구 사장과 각자대표로서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SPC그룹의 식품유통·물류 계열사인 SPC GFS의 대표이사는 파리크라상 권인태 사장이 겸직한다.

 

SPC그룹 관계자는 "대외 환경이 급변하고 시장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지속성장과 혁신을 위한 대대적인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며, "보다 젊어진 조직과 경영역량 강화를 통해 환경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시장의 패러다임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계열사 신임 대표이사 프로필은 다음과 같다.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1961년생 ▷충북대 회계학과 졸 ▷경영학 박사 ▷1987년 ㈜샤니 입사 ▷2009년 SPC그룹 CFO 전무 ▷2014년 ㈜파리크라상 PB BU장 전무 ▷2019년 3월 ㈜파리크라상 각자 대표이사(현) 등이다.

 

김창대 비알코리아㈜ 대표이사 ▷1965년생 ▷고려대 산업공학 졸(동 대학원 졸) ▷2002년 한국IBM컨설팅 서비스 총괄리더 ▷2010년 12월 SPC그룹 전략기획실장 상무 ▷2015년 11월 ㈜파리크라상 영업본부장 전무 ▷2016년 11월 비알코리아㈜ 경영기획실장 전무 ▷2019년 3월 비알코리아㈜ 대표이사(현) 등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색감 은은한 꽃다발용 ‘국화’ 개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