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50개교 급식 식재료 일제 점검

잔류농약 농수산물 사전 차단

식약일보 | 입력 : 2019/03/13 [16:41]

서울시는 3월 새학기를 맞아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일제히 실시한다. 서울시, 서울시교육청, 자치구, 식품위생감시원 총 100명이 합동점검하며 부적합 식재료는 생산자를 추적해 행정조치 의뢰하고 안전한 학교급식 제공에 만전을 기한다.

 

서울시는 학생들에게 안전한 농·수·축산물이 공급되도록 초, 중, 고등학교 중 무작위로 50개 학교를 선정해 13일 오전 6시 총 100명이 2인1조 50개 반으로 각 학교에 반입되는 농·수·축산물을 수거·검사한다.

 

서울시 25명, 서울시교육청 25명, 자치구 25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25명 등 식품위생감시원자격이 있는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수거·검사한다.

 

대상학교는 지역을 고려해 자치구별 2개 학교씩 초등학교 16개소, 중학교 16개소, 고등학교 18개소 총 50개교다. 급식 식자재 납품시간대인 오전 6시부터 농산물 225건 이상, 축산물·가공품이 50건 이상 수거·검사한다.

 

검사항목은 △농수산물 한 시료당 1kg이상 수거, 잔류농약, 미생물 검사 △축산물 200g이상, 계란 20알이상 수거해 한우유전자, DNA 잔류항생·항균물질 검사 △가공식품은 시료당 개별포장 6~7개 총 600g이상 수거, 식품별 기준규격 검사를 실시한다. 수거한 시료는 지역별로 강남, 강북, 강서 농수산물안전관리반에 집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일괄 검사한다.

 

검사결과 부적합이 확인될 때에는 농수산물 생산자를 추적 조사해 관할기관에 행정조치를 의뢰할 예정이다. 생산자 행정조치는 고발조치 및 과태료부과 처분을 받게 된다.

 

서울시는 학교급식 공급업체 합동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하고 우수한 식재료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먹거리 안전성을 위해 집단급식소, 시민이 직접 청구하는 ‘시민 방사능 청구제’, 생산자가 농산물 출하 전 신청하는 ‘자율검사 신청제’ 등을 확대 운영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통해 안전한 식재료가 학교에 납품되도록 상시 안전관리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이번 학교급식 공급업체 농수축산물에 대한 시, 교육청, 자치구 합동점검을 시작으로 식품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환희·열정 칼라, 결혼식 부케로 인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