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이후 악력세면 심혈관질환 위험 낮아

남성의 악력, 여성의 거의 2배

식약일보 | 입력 : 2019/03/13 [16:16]

중년 이후 악력이 높을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디지털 악력계로 잰 상대적 악력이 1 높아질 때마다 남성의 심혈관 질환 10년 위험도는 1.29%, 여성은 0.58% 감소했다.

 

1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정권 교수팀이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상 남녀 3332명을 대상으로 상대적 악력(양손의 악력의 최대값의 합을 체질량지수로 나눈 값)과 심혈관 질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악력과 심혈관 질환 위험도 간의 연관성: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40세 이후의 평균 악력은 남성 40.1㎏, 여성 23.2㎏이었다. 절대적 악력(양손 악력 최대값의 합)은 남성(80.1㎏)이 여성(46.6㎏)보다 두 배 가까이 셌다.

 

연구팀은 악력 차이에 따른 심혈관 질환 10년 위험도(심혈관 질환이 없던 사람에게 10년동안 심근경색ㆍ관상동맥질환ㆍ뇌졸중이 발생할 확률)을 조사했다. 상대적 악력이 1 높아질 때마다 남성의 심혈관 질환 10년 위험도는 1.29%, 여성은 0.5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의 만 10세 이상 평균 악력은 남성 40.0㎏, 여성 23.9㎏이었다. 남녀 모두 30대(남 44.4㎏, 여 25.9㎏)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30대 이후엔 연령이 높아질수록 악력이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악력 저하는 근감소증과 관련이 있다“며 ”근감소증은 이동장애ㆍ낙상ㆍ골절 위험ㆍ일상 생활능력 감소ㆍ독립성 저하ㆍ사망률 증가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근감소증으로 인한 근육량 감소는 2형 당뇨병ㆍ고지혈증ㆍ고혈압 위험을 높이며, 결과적으로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높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한편 악력은 전반적인 근력을 평가하는 데 유용하다. 근감소증 진단에도 사용된다. 상체 근력 뿐만 아니라 서서 측정하면 중심 근력과 하체 근력까지 짐작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정부 R&D 4조 확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