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방역취약대상 일제점검, AI발생 사전 차단

전국 전통시장, 분뇨업체, 계란유통센터 일제점검, 가금농가 생석회 지원

식약일보 | 입력 : 2019/03/12 [17:03]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봄철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예방을 위해 3월말까지 전국 전통시장과 분뇨·비료업체, 계란유통센터 등 방역취약대상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봄철 전통시장에서 중병아리 판매가 증가하고 영농기를 앞두고 가금의 분뇨와 유기질 비료의 유통이 증가함에 따라 AI 방역취약 대상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농식품부 중앙점검반은 전국 220개 전통시장의 가금판매소(315개)와 가축거래상인이 보유한 계류장(169개) 등 관련 시설에 대한 소독 실태와 방역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지속 점검한다.

 

지자체는 관할 지역에 있는 분뇨·비료업체(297개소)와 계란 유통센터(61개소) 등에 대한 방역관리 실태 점검을 담당하며, 점검 과정에서 나타난 방역 미흡사항은 즉시 보완하도록 지도하고, 법령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 처분과 함께 개선될 때까지 반복 점검하는 등 사후관리에도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방역점검과 더불어, 철새 북상경로에 소재한 철새도래지 인근 농가와 전국 오리농가, 산란계 밀집사육단지(11개소)에 대한 소독을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와 지자체, 농협은 소독 강화를 위해 광역방제기 등 소독 차량과 생석회를 지원하고, 생산자단체에서는 가금농가 대상 문자메시지(SMS) 전송 등 차단방역수칙을 지속적으로 교육·홍보한다.

 

농식품부는 현재 북상하는 철새의 국내 이동이 활발하고 최근까지 철새에서 AI 항원이 지속 검출되는 등 위험시기인 점을 설명하고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에서는 AI 발생 예방을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가금농가는 출입 사람과 차량에 대한 통제와 소독,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 갈아 신기 등 차단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특히, 영농기를 앞두고 가금농장에서 분뇨 반출이 빈번해 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분뇨 반출 시 작업자와 장비에 대한 철저한 소독과 반출 차량의 세척·소독상태를 꼼꼼히 확인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도축장과 사료공장, 분뇨·비료업체 등 축산시설에서는 출입 차량에 대한 철저한 세척·소독과 소독약 적정 희석배율 준수 등 AI 방역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강조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환희·열정 칼라, 결혼식 부케로 인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