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무기산 보관 김 양식업자 등 41명 검거, 10만2천400ℓ 압수

11~2월 김 수확기간 특별단속

식약일보 | 입력 : 2019/03/11 [16:37]

해상에서 어업용으로 사용이 금지된 무기산을 불법으로 보관한 김 양식업자 등이 무더기로 해양경찰에 적발됐다.

 

7일 해양경찰청(조현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6일부터 지난달 28일까지 김 양식장 불법 무기산 특별단속을 통해 31건을 적발하고 41명을 검거했다.

 

또 이들로부터 무기산 10만2천400ℓ(20ℓ 5천120통)를 압수했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2월 20일 인천 옹진군 영흥면 창고에서 김 양식장에 사용할 목적으로 무기산 4천820ℓ(20ℓ 241통)를 보관한 김 양식업자 A씨(55)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18일에는 경기 안산지역에서 유해화학물질 취급 등에 대한 허가 없이 김 양식업자에게 염산 1만7천600ℓ(20ℓ 880통) 상당을 판매한 B씨(58)가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무기산은 화학물질관리법 상 염화수소 농도가 10% 이상 함유된 혼합물질로, 김 양식장 등에서 합법적인 활성처리제(염소이온 농도 10% 이하)에 비해 잡태 제거와 병충해 방지에 효과가 좋다는 이유로 불법으로 사용되고 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불법 무기산 사용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김 수확기간 이외에도 허가 없이 불법으로 무기산을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불법 무기산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12월 11일 해양수산부,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총 8개 관계기관과 합동 대책회의를 갖고 협조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오영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환희·열정 칼라, 결혼식 부케로 인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