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과일간식 지원, 어린이·학부모 도두 만족

2018년 초등돌봄 과일간식 지원 만족도 조사결과

식약일보 | 입력 : 2019/03/07 [16:57]

지난해부터 추진되고 있는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지원사업’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18년부터 어린이의 식습관 개선을 통해 건강을 증진하고, 국산 제철 과일의 소비 확대와 미래고객 확보를 위해 초등학교 돌봄교실 어린이 대상으로 과일간식을 무상 제공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농식품부의 과일간식 시범사업 참여자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 학생, 학교관계자는 과일간식 지원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 평가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들은 과일간식 지원에 92%의 만족도를 보였고, 과일간식 지원이 학생의 건강증진과 식습관 개선을 위해 필요하다는 의견이 96%, 초등돌봄교실 뿐 아니라 전체학년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도 91.9%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학부모는 가정이 아닌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제철과일을 제공할 수 있다는 사실과, 혼자서는 과일을 잘 먹지 않는 아이도 선생님 지도하에 또래 친구들과 함께 과일간식을 즐기면서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하게 되는 것으로 인해, 학부모 절대다수가 높은 만족도와 필요성에 공감하고, 전 학년 확대에 찬성하고 있다.

 



과일간식을 제공받은 초등학생도 과일간식을 계속 원한다는 답변이 90.2%이며, 과일맛은 좋거나 보통이 92.6%, 과일양은 적당·많음이 86.3%로서 긍정적인 반응이었다.

 

일각에서는 그간 학생들이 패스트푸드 위주 간식에 적응해 있어 과일간식을 맛있게 먹을수 있을지 우려가 있었으나, 학생들의 반응은 기대이상으로 과일을 좋아하였고 앞으로도 계속 먹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일간식을 지원받은 돌봄어린이의 ‘국산과일 섭취빈도’와 ‘국산과일 선호도’도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아이들이 가장 맛있다고 답한 과일은 사과(18.3%)였으며, 감귤(16.7), 멜론(12.8), 수박(12.1), 배(11.6), 포도(8.1), 블루베리(5.3), 자두(5.1), 키위(5.0), 방울토마토(4.1) 순으로 나타났다.

 

돌봄교사 등 학교 관계자는 과일간식 지원사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65.6%로 나타났다.

 



과일간식 지원이 돌봄교사에게는 추가적인 업무부담으로 작용하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감안할 때, 학교관계자의 65.6%가 과일간식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상당히 긍정적이라는 평가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초등학교 과일간식 지원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과일간식 지원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선진국 사례처럼 2022년까지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공급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아울러, 2019년에도 초등학교 돌봄교실 과일간식 시범사업이 추진되며, 현재 각 지자체와 과일 가공업체간 계약이 진행되고 있어, 3월부터는 각 지자체별로 과일간식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정부 R&D 4조 확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