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방역 “중앙정부·지자체·농업인” 협력 중요

고강도 방역 태세 유지, 지자체 간부진 현장 점검 강화 등

식약일보 | 입력 : 2019/02/08 [16:46]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금일 개최된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상황점검 영상회의」에서, ‘’이번 구제역 확산 차단의 핵심은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 장의 현장점검과 지속적인 관심‘’임을 강조하며, 지자체별 특성에 맞는 “특별 관리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별 관리 대책은 △각 기관별 단체장이 직접 주재하는 방역회의 개최, △간부진으로 점검반 구성·운영, △거점소독시설과 도축장 등에 대한 주기적 점검 등이 포함되도록 하되, 지자체별로 가축사육현황 및 축산시설 규모 등 현장특성을 고려하여 관리대책을 마련·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이 장관의 지시는 ‘’8일째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어 자칫 일선 공무원들의 긴장이 완화되고, 현재와 같은 고강도의 방역이 지속되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을 고려한 것이다.

 

이날 영상회의에는 구제역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민간 전문가를 초청해 현장 방역상황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정현규 회장은 “백신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려면 1주일 정도가 소요되므로 앞으로 소독 등 관리가 중요하며, 백신이 누락된 개체가 없는지 확인하고 미흡한 농가는 보완접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전국 지자체장에게 “2월 18일부터 시작되는 구제역백신 접종 항체 검사 이전에 긴급 백신접종이 누락된 개체나 농가가 없는 지 다시 한 번 철저하게 확인 점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오늘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하여 전국 도축장, 축산농장 등에 대하여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과거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률이 미흡했던 농가 등을 중심으로 생석회 33톤(1,645포)을 추가로 공급·도포하여 생석회 차단벨트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드론 69대를 투입하여 가축 밀집사육단지 67개소 등의 장소에 대하여 상공에서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방역 관계자는 “오늘부터 주말까지 낮은 기온이 예보되고 있으므로 ‘구제역 방역 겨울철 소독요령’에 따라 철저히 소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햇배 “한아름” 달콤한 과즙이 “한가득”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