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고비, 명절 직후 전국 일제소독 실시

7일 전국일제소독의 날 운영 등

식약일보 | 입력 : 2019/02/07 [15:28]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앞으로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구제역이 마지막으로 1월 31일 발생한 후 7일간 추가 발생이 없었으나, 잠복기 최대 14일과 2월 3일 백신접종상황을 고려할 때, 앞으로 일주일이 구제역 차단의 성패를 좌우하므로, 설 연휴 이후 운영을 재개하는 전국 도축장 등에 대한 소독 등 남은 일주일도 다음과 같이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긴급 방역조치로 고위험지역(안성·충주)과 발생지 인접한 11개 시군에 생석회 약 989톤 공급을 완료했으며, 설 연휴기간 내에 전력을 다해 축사 주변과 농장 진입로 등에 생석회 도포를 완료하여 생석회 차단 방역 벨트를 구축했다.

 

설 연휴가 끝난 2월 7일부터 전국 도축장 등이 정상 운영됨에 따라, 7일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하여 일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제 소독에도 설 연휴기간과 마찬가지로 지자체와 농협 등이 보유한 공동방제단 540대, 광역방제기 96대, 군부대 제독차량 13대, 드론 40대 외에도 과수원용 SS방제기 43대 등 가용 자원을 동원하고, 전국 모든 축산농가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이용하여 축사 내외부, 시설과 장비, 차량 등에 대하여 소독을 실시한다.

 



설 연휴 이후 정상 운영을 시작하는 전국 포유류 도축장 73개소(참고1)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하며, 운영이 재개되는 도축장부터 순차적으로 시군 소독 전담관을 파견하여 소독상황을 감독하는 등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48시간 이동제한과 연휴 동안 기다렸던 도축 물량이 동시 출하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교차오염의 위험을 차단하고자, 소독 전담관의 지도·감독 하에 도축장 진입로, 계류장, 생축운반 차량 등에 대하여 분변 등 잔존오염물이 없도록 철저한 소독과 세척이 실시된다.

 

이번 전국적으로 실시한 소, 돼지 구제역 긴급백신접종으로 상시 비축물량 1,117만두분 중 939만두분을 사용(현재 O+A형백신 178만두 보유)함에 따라, 구제역 긴급 방역에 필요한 적정 비축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백신을 긴급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휴기간 중 축산 관계자가 해외여행 후 복귀할 경우 철저한 소독 등 농장차단에 만전을 기할 것과 사육 중인 가축의 의심 증상 발견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바이오코리아 2019 건강기능식품 존 인기리 운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