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장관, 구제역 확산방지 방역관리 총력 당부

구제역 발생지역 경기 안성 방역현장 점검 및 방역관계자 격려

식약일보 | 입력 : 2019/02/01 [16:27]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1월 31일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 후에, 경기도 안성시청 구제역상황실을 방문하여 안성시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안성시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장관은 이번 구제역은 설 연휴를 며칠 앞두고 발생하여, 귀성객과 차량 이동이 많은 설 연휴기간 중 구제역 확산과 국민 불편이 초래될 우려가 커 강력한 방역조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정부는 안성 구제역 발생 즉시 경기·충남북 지역에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하였고, 안성시를 중심으로 긴급백신 접종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안성시 발생지역 통제초소와 거점소독시설 운영, 농협공동방제단·자자체 방제차량과 군제독차량 등을 총 동원하여 매일 인근 도로와 농장 주변을 집중 소독하고 안성에서 구제역이 2차 발생됨에 따라,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조정하여 부처 간 협력 등이 강화되어 더욱 더 강력한 방역조치가 시행하게 된다.

 

아울러,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자기농장에 대한 철저한 소독과 백신접종, 의심 증상 발견 시 신속한 신고 등 축산인의 협조를 당부했다.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해 관계부처뿐만 아니라 우제류 사육농가와 관련 종사자, 지자체가 합심하여 조기에 구제역이 종식될 수 있도록 협조를 강조했다.

 

이개호 장관은 “국민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내에 유통되는 축산물은 안전하므로 안심하고 구매해 주시길” 당부했다. 김용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햇배 “한아름” 달콤한 과즙이 “한가득”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