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임업·산촌서 “도전과 기회” 찾는다

오는 31일 코엑스에서 “2019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9/01/09 [17:14]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1월 31일(목)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산림·임업 전망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림·임업 전망대회는 산림과 임업을 둘러싼 국내외 경제·환경 동향과 이슈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산림·임업·산촌의 가능성을 찾는 소통·협력의 장으로 지난 2018년에 이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다.

 

올해 산림·임업 전망대회는 ‘산림·임업·산촌, 기회와 도약’이라는 큰 주제 아래,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제1세션은 특별강연과 2개의 주제발표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승효상 위원장이 ‘거주풍경’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다. 또한 2019년 산림정책의 방향과 주요 시책, 산림·임업·산촌의 전망을 총괄적으로 제시한다.

 

제2세션은 2019년 핵심 산림이슈로 선정한 남북 산림협력, 산촌과 산림일자리, 기후변화에 대한 동향을 분석·전망하고 우리 산림·임업·산촌의 새로운 도전과 기회 요인을 찾는다.

 

제3세션은 임업인과 목재산업 관계자를 위하여 임산물(목재·목재제품, 단기소득임산물)과 산림서비스(산림탄소, 산림복지서비스, 도시림서비스)산업의 동향과 전망을 다룬다.

 

국립산림과학원 김경하 산림정책연구부장은 “2019 산림·임업 전망은 지난해 ‘도전과 희망’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향후 미래 산림·임업·산촌의 새로운 ‘기회와 도약’의 발판이 될 가능성들을 찾는 소통의 장”이며 “매년 이어질 ”산림·임업전망“이 산림·임업·산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행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 산림·임업 전망』의 참가는 1월 25일(금)까지 홈페이지(http://forestoutlook.kr)를 통해 온라인 사전등록이 가능하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aT센터 농식품 사진들로 장식한 크리스마스트리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