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호 기타식품판매업 HACCP 인증업소 탄생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서초점, 소비자 안심쇼핑 환경조성 “기타식품판매업” 최초 HACCP 시스템 도입

식약일보 | 입력 : 2018/12/05 [17:12]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서초점’이 기타식품판매업 HACCP 인증 1호로 지정됐다.

 

기타식품판매업 HACCP은 300㎡ 이상의 백화점, 슈퍼마켓 등 식품을 판매하는 영업점을 대상으로 그 동안 소비자가 직접 확인하기 어려웠던 상품의 입고부터 보관, 작업, 포장, 진열, 판매까지 상품과 매장 전체의 위생 상태를 검증해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상품을 유통하는 공간임을 공인하는 제도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 이하 HACCP인증원)은 4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슈퍼 본사 대회의실에서‘제1호 기타식품판매업 HACCP 인증서 증정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HACCP인증원 장기윤 원장, 박선희 인증사업이사를 비롯한 7명의 관계자가, ㈜롯데슈퍼에서는 강종현 대표이사, 김응걸 상품본부장을 포함한 7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서초점은 HACCP시스템을 도입하고 ATP 간이검사법과 위생관리 매뉴얼을 숙지하는 등 위생 관리강화에 힘써왔다. HACCP인증원도 HACCP 관리기준서 제공, 찾아가는 기술지원 등 도움을 아끼지 않았다.

 

㈜롯데슈퍼는 이번 서초점 HACCP인증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전 점으로 HACCP인증을 확대하고 안심 쇼핑환경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류기원 롯데슈퍼 품질관리팀장은 “이번 HACCP)인증이 위생적인 식재료 판매를 통해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는 매장임을 소비자에게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에 순차적으로 적용해 상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고객 신뢰를 증진해 고급화 이미지를 굳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기윤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롯데슈퍼의 제1호 기타식품판매업 HACCP인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번 인증을 통해 소비자의 최접점에 있는 식품 유통판매업종의 HACCP인증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