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브로콜리·모과” 건강한 한 해 마무리

“12월 이달의 식재료·조리법” 소개

식약일보 | 입력 : 2018/12/05 [11:22]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활용해 소비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12월에는 도토리, 브로콜리, 모과를 주재료로 만들 수 있는 가정식과 단체급식용 조리법을 소개합니다. 조리법은 제철 식재료와 어울리고 누구나 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도토리는 예부터 흉년에 굶주림을 면하게 해준 식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도토리에 들어 있는 타닌은 활성산소 제거, 위장 보호에 효과가 있으며, 아콘산은 피로와 숙취 해소에 좋고 체내 중금속 배출을 돕는다.

 

탄수화물과 수분으로 이뤄져 열량도 낮아 최근 별미식·다이어트식으로 인기가 높습니다. 비만인 쥐에게 도토리를 먹이자 간, 지방조직, 신장 지방 조직의 무게가 줄고 혈관에 나쁜 저밀도콜레스테롤(LDL)도 낮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도토리는 껍질이 단단하고 매끄러운 것이 좋으며, 껍질을 벗겨 빻은 다음 물에 여러 번 우린 뒤 말리면 떫은맛을 없앨 수 있습니다. 보관할 때는 찬물에 담갔다가 물기를 빼 깨끗한 종이와 비닐에 싸서 냉장실에 넣어둔다.

 

조리법으로는 ‘도토리온국수’, ‘도토리묵강정’, ‘도토리묵전’, ‘도토리묵볶이’를 소개했다.

 

             ↑도토리묵볶이

 

브로콜리는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슈퍼푸드 중 하나로, 미국 국립암연구소가 선정한 항암식품 1위입니다. 브로콜리에 들어있는 설포라판(sulforaphane)이라는 함황물질이 대표적인 발암억제 성분입니다. 이외에도 항산화성분인 비타민 C, 베타카로틴을 비롯해 철분, 칼륨 등 무기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한다.

 

브로콜리는 송이가 단단하고 중간 부분이 볼록한 것, 머리 부분은 짙은 녹색이나 옅은 보라색을 띠는 것이 좋습니다. 상온에서 꽃이 필 수도 있어 살짝 데친 후 냉장 보관한다.

 

생으로 먹으면 속이 더부룩할 수 있으므로 소금물에 30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씻어 오염물을 제거한 후 살짝 데쳐 먹으면 좋습니다. 이때 소금과 식초를 넣으면 식감과 색이 더욱 살아난다.

 

조리법으로는 ‘브로콜리타락죽’, ‘브로콜리깨소스관자무침’, ‘브로콜리피자빵’을 소개했다.

 

              ↑브로콜리타락죽

 

모과는 나무에 열리는 참외라 하여 모과(木瓜)로 불립니다. 못 생긴 겉모양 때문에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키고 과일전 망신은 모과가 시킨다.’는 속담도 있지만, 향이 좋아 ‘탱자는 매끈해도 거지 손에서 놀고 모과는 얽어도 선비 방에서 겨울을 난다.’는 말도 있다.

 

모과는 칼륨이 풍부해 몸 속 나트륨 배출을 돕고, 비타민C도 많아 겨울철 감기 예방과 피로감 해소에 좋습니다. 타닌도 풍부해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며, 유기산 성분이 소화 효소 분비를 촉진한다.

 

             ↑모과양갱

 

한방에서 약용으로 많이 쓰이며 기관지염으로 인한 기침 치료와 초기 감기에 효과가 있다. 또한, 가래를 삭이고 폐를 튼튼하게 하고 위를 편하게 하는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과는 청, 차, 술, 정과 등을 만들어 먹는 과일이므로 덜 익거나 너무 익어서 가공이 불편한 것은 피합니다. 껍질이 얇고 붉은 기가 살짝 도는 것이 좋고, 덜 익어 딱딱하면 신맛과 떫은맛이 강해 좋지 않다. 표면이 매끈한 것이 좋고 과육이 물러질 정도로 익은 것은 피해야 한다. 조리법으로 ‘모과소스돼지고기튀김’, ‘모과양갱’, ‘모과대추잼’을 소개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