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랑스러운 생명지킴이”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수기 공모전 우수작품 선정

총 145건 접수, 1·2차 심사를 거쳐 총 37편 선정

식약일보 | 입력 : 2018/12/04 [16:39]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중앙자살예방센터(센터장 직무대행 신은정)는 「2018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수기공모전」의 수상작으로 ‘나와 삽시다, 살아봅시다.’ 등 총 37편을 선정했다.

 

주변인에 대한 관심을 갖고 생명존중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10.1~11.2일 33일간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145건이 접수, 전문가 등의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작이 선발됐다.

 

이번 공모전의 부문별 선정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청소년 부문에는 SNS에서 자살을 암시하고 정서적 변화를 보이는 친구에게 관심을 갖고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지수경 학생(18세, 한국교원대학교 부설고등학교)의 ‘나와 삽시다, 살아봅시다(대상)’ 등 총 9편이 선정됐다.

 

일반 부문에는 자신이 도움을 받은 경험을 바탕으로 지인의 자살 위험성을 파악하고 전문가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장미자씨(47세)의 ‘자살예방 상담사와의 만남(대상)’ 등 총 9편이 선정됐다.

 

게이트키퍼 강사 부문에는 민원인이 뿌린 황산으로 큰 상처를 입고 자살을 생각하였으나 이를 극복하고 게이트키퍼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박득권 경위(47세, 서울 관악 경찰서)의 ‘자살시도자에서 게이트키퍼 강사로(대상)’ 등 총 9편이 선정됐다.

 

각 부문 대상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 100만 원, 최우수상 50만 원, 우수상 30만 원, 장려상 1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4일 개최되는 시상식을 통해 수상자를 격려하고 소감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되며, 수상작은 향후 책자로 발간되어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 장영진 과장은 “자살예방을 위한 게이트키퍼로서 경험이 담긴 풍성한 사연으로 감동을 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게이트키퍼 양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